국회 정치 최신

통합당, 창당 이후 최고 지지율…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이유

2020년 8월 7일

통합당, 창당 이후 최고 지지율…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이유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8월 3일(월)부터 8월 5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33,05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10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20년 8월 1주 차 주중 잠정집계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35.6%, 통합당은 34.8%였다. ((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역전했습니다. 리얼미터 조사 결과를 보면 8월 5일 통합당 지지율은 36.0%로 민주당 34.3%보다 1.7%포인트 높았습니다.

주간 지지율을 보면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2.7%포인트 하락한 35.6%, 통합당의 지지도는 3.1%포인트 오른 34.8%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당과의 격차도 0.8%포인트에 불과했습니다.

통합당의 34.8% 지지율은 지난 2월 창당 이후 최고치입니다. 2월 3주차 33.7%를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통합당 지지율 상승은 부동산법과 윤희숙, 그리고 민주당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은 국회 본회의에서 ‘저는 임차인입니다’라는 연설을 해서 주목을 받았다 ⓒ미래통합당 유튜브 화면 캡처

8월 1주차 통합당 지지율 상승의 가장 큰 요인은 윤희숙 의원의 ‘저는 임차인입니다’라는 국회 본회의 연설이었습니다. 부동산법을 반대하는 30~40대의 마음을 움직였고, 실제로 이들 연령대에서 3% 포인트 이상 상승했습니다. 이에 반해 민주당은 30대 10.1%포인트, 40대 6.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윤희숙 의원의 연설만이 지지율 상승의 요인은 아니었습니다. 통합당 지지율은 7월 1주차부터 조금씩이나마 상승했습니다. 그 배경을 살펴보면 윤미향 의원의 정의연 논란, 오거돈, 박원순 시장으로 이어지는 성추행 의혹 관련 사건 등 민주당 내부의 잡음과 부동산법 강행 모드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통합당이 부산·울산·경남 9.0%포인트, 대구·경북 8.4%포인트 상승한 데 반해, 민주당은 대구·경북 13.3%포인트, 부산·울산·경남 6.0%p,경기·인천 5.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광주·전라 (3.8%포인트 상승)를 제외하고는 전국에서 모두 지지율이 떨어진 것입니다. 특히 민주당은 서울에서조차 통합당에 뒤진 것으로 나왔습니다.

통합당 지지율 상승,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이유 

▲8월 6일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미래통합당

통합당은 창당 이후 지지율이 최고치를 찍었지만, 안심할 수 없습니다. 지지율 상승 요인이 내부 동력이나 능력이 아닌 대부분 민주당이라는 외부 요인 때문입니다.

윤희숙 의원 본회의 연설을 제외하고는 딱히 통합당이 주목을 받거나 잘했다고 칭찬받은 일이 별로 없습니다. 오히려 조용히 있었던 탓에 큰 이슈나 문제가 없었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태영호 의원의 사상 검증을 제외하고는 큰 논란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가만히 있으니 지지율이 상승했다고 봐야 합니다.

학교 석차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남은 못하고 나는 잘해야 하는데, 계속 남의 실수만으로 상위권을 유지하는 것은 한계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통합당이 크게 두각을 나타낼 게 있는지 찾아봐도 별로 없습니다.

통합당은 뚜렷한 대권 주자가 없어 흥행이나 인지도에서 떨어집니다. 어설프게 정당명을 바꿀 경우 오히려 악재로 작용할 수도 있습니다. 나름 초선 의원들이 열심히 하고 있는데 지도부의 변화는 없습니다. 과외는 받고 있지만, 특출 나게 잘하는 과목이 없어 성적을 올리기가 힘듭니다.

민주당이 국회 표결을 좌지우지할 의석을 보유하고 있으니 통합당은 별로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20대 국회처럼 장외투쟁도 하기 어렵고, 그저 본회의  표결 거부 정도의 반항뿐입니다.

어렵게 민주당과의 격차도 줄이고 지지율도 상승했지만 더 치고 올라갈 무기가 없습니다. 통합당이 지지율은 올랐지만,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