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최신 팩트체크

[팩트체크] 문재인 정부가 총선 앞두고 코로나 검사 축소?…황당한 중앙일보

2020년 4월 14일

[팩트체크] 문재인 정부가 총선 앞두고 코로나 검사 축소?…황당한 중앙일보

중앙일보가 총선이 다가오자 정부가 고의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축소하고 있다는 식으로 보도했습니다.

13일자 중앙일보를 보면 한 면을 통째로 할애해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 투표일 다가오자 마술처럼 환자 급감…공격적 검사해야’>라는 제목으로 보도했습니다. (온라인판: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 총선 다가오자 마술처럼 급감…’코로나 검사 축소’의혹 진실은)

중앙일보는 “검사를 안 하고, 아니 못하게 하고 있다. 총선 전까지는 검사도 확진도 늘지 않을 것 같다.”라는 의사의 주장에서 출발합니다. 의혹을 제기한 의사와 통화는 하지 못했지만, 중앙일보는 의도적으로 기사에 의사들의 얼굴을 배치합니다.

질병관리본부가 “누적 검사가 51만 건이어서 국민 100명당 1명에 해당한다”라고 밝혔지만 언론은 통계 부풀리기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앞서 밝힌 51만명은 검사자를 기준으로 한 것이며 중복 검사를 포함하면 86만건을 검사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오히려 검사를 더 많이 한 셈입니다.

하지만 중앙일보는 이런 사실은 외면합니다. 오히려 의사들을 앞세워 공격적으로 검사해야 한다며 정부의 코로나19 검사가 총선을 앞두고 축소하고 있다는 식으로 몰고 갑니다.

중앙일보의 모순, 이미 4월 1일 자사 기사에서 팩트체크 

▲4월 1일 중앙일보의 팩트체크, 4월 13일 중앙일보 기획기사

4월 1일 중앙일보는 <“정부가 총선전 코로나 검사 막는다” 의사가 부른 조작 논란 [팩트체크]>라는 기사를 통해 검사 축소 의혹을 팩트체크했습니다.

기사를 보면 “단순 수치상으로는 정부가 일부러 검사건수를 줄이고 있다는 주장은 맞지 않는 셈이다. 다만 많은 사람이 쉬는 휴일(일요일)은 전반적으로 코로나19 검사 횟수가 적은 편이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중앙일보는 ‘실제 의료 현장의 검사 건수를 별도로 확인하기 어렵다’라면서도 ‘진단 검사 누적치는 꾸준히 늘고 있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이미 4월 1일에 의사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팩트체크를 해놓고 13일에 또다시 의혹을 제기한 중앙일보의 보도는 모순이자 황당할 뿐입니다.

총선을 앞둔 언론의 코로나 프레임 

▲4월 1일 중앙일보 사설 ⓒ중앙일보 PDF

중앙일보는 4월 1일 <‘코로나 영웅’ 의료진을 이토록 홀대해도 되는가>라는 제목의 사설에서도 ‘정부가 의료진의 억장을 무너뜨리는 일을 연거푸 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당시에도 정부가 의료진에게 수당을 제대로 지급했지만, 대구시가 지급하지 않았지만 그런 사실은 사설 속에 나와 있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팩트체크] 잘못은 대구시가 사과는 문재인 정부가… 의료진 수당 늦장 지급 )

총선을 앞두고 언론은 의도적으로 코로나 프레임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 사태를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식의 보도를 통해 여당에 쏠리는 표심을 막기 위한 의도입니다.

해외에서는 우리나라의 방역 체계의 우수성을 인정하고 있고, 열심히 집단 발병을 막고 있는 현실은 숨긴 악의적이면서 선거에 개입하는 행태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보도자료에서  “방역은 과학이지 정치가 아니라는 말을 유념하시어 객관적, 과학적 사실에 입각한 보도 자세를 유지해 줄 것을 요청드립니다.”라며 언론에 호소했습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