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사 최신

화염병 대신 투표를 선택한 홍콩 시민들..캐리 람 장관 물러날까?

2019년 11월 25일

화염병 대신 투표를 선택한 홍콩 시민들..캐리 람 장관 물러날까?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24일 오전 8시, 몽콕의 한 투표소를 찾았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투표를 하기 위해 홍콩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홍콩의 투표 시간은 오전 7시 30분부터 10시 30분이기에 굳이 아침 일찍 나올 필요는 없었습니다. 그런데도 홍콩 시민들은 아침 일찍 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했습니다. 그만큼 홍콩 시민들이 이번 선거에 높은 관심과 참여를 보이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날 최종 투표율은 71.2%로 잠점 집계됐습니다. 2011년 구의원 선거거 투표율 47%에 비하면 무려 30%가 넘게 증가했습니다. 역대 최고 투표율입니다.

홍콩 범민주 진영 선거 압승, 몰락하는 친중 진영 

선거가 끝난 후 투표함을 열어 보니 범민주 진영이 압승하는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25일 오전 7시 기준 범민주 진영이 338석을 차지한 반면 친중 지역은 39석에 그치고 있습니다. 홍콩 구의원 선거 총의석수가 452석이니 이미 과반을 훌쩍 넘은 셈입니다.

현재 홍콩 구의원은 친중 진영이 327석을 차지하고 있고, 범민주 진영은 118석입니다. 이번 선거로 홍콩 구의원 세력 분포가 완전히 뒤집히게 됩니다.

이번 선거가 중요한 이유는 승리하는 쪽이 차기 홍콩 행정장관 선거인단 1200명 중 117명이 배정된 구의원 선거인단을 모두 가져가게 된다는 점입니다. 친중 행보로 캐리 람 장관의 하야를 요구했던 시위 참가자들의 희망이 실현될 가능성이 엿보이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홍콩 장관을 뽑는 선거는 일명 체육관 선거라 조롱받는 간접선거입니다. 그래서 여전히 홍콩 시민들의 불안함은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앞으로 직선제 방안을 요구하는 등 선거제 논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시위 향방

▲홍콩 시위 여파로 불에 그을리고 폐쇄된 몽콩역 출입구

취재를 위해 도착한 21일 홍콩의 밤은 예상외로 조용했습니다. 화염병과 최루탄이 오가는 등 가장 격렬했던 몽콕 거리도 시위의 흔적만 찾아볼 수 있었지, 시위대는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

24일 홍콩 구의원 선거를 앞두고 소셜미디어에는 시위를 자제하자는 글들이 올라왔고, 투표가 끝난 뒤에 시위 여부를 결정하자는 분위기였습니다.

만약 친중파가 압승했다면 ‘부정 선거’를 이유로 시위가 또다시 재개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홍콩 언론은 부정선거 고발이 4천 건 넘게 접수됐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범민주 진영이 승리한다고 시위가 완전히 끝나지는 않습니다. 시위 참가자들이 집회 때마다 다섯 손가락을 펼치며 요구했던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의 주장이 더 힘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 세계 이목이 집중됐던 홍콩 시위는 구의원 선거를 고비로 변화가 예상됩니다.  시민들의 집회와 경찰의 강경 진압 이후에 벌어진 시민들의 폭발적인 투표 참여가  직선제 요구 등 개혁을 요구하는 방향으로 나갈 전망입니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금새 정책을 바꾸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가장 중요한 점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홍콩이 조금씩 변화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마치 한국의 민주화 과정을 다시 보는 듯합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