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정치 최신

일베 폐쇄 반대했던 나경원, ‘문빠·달창’ 의미 몰랐다?

2019년 5월 12일

일베 폐쇄 반대했던 나경원, ‘문빠·달창’ 의미 몰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공식 석상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가리켜  ‘문빠’·’달창’이라고 표현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5월 11일 대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며 “기자가 대통령에게 좌파독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지도 못하느냐”라고 말했습니다.

달창이라는 말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가리켰던 ‘달빛 기사단’을 비하하기 위해서 일베 등 극우사이트에서 사용하는 단어입니다. 차마 입에도 담긴 힘든 ‘달빛 창X단’이라는 표현을 자유한국당이라는 제1야당 원내대표가 공식적인 자리에서 사용한 것입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말은 처벌까지 받을 수 있는 증오범죄에 속하는 혐오발언입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썼다’라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 단어의 뜻을 진짜 몰랐을까요?

2018년 3월 26일 나경원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표현의 자유 후퇴시키는 일베 폐쇄 추진을 우려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습니다.

‘달창’이 표현의 자유입니까? 일베가 어떤 짓을 하는지도 모르고 폐쇄 추진을 반대하거나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고 내뱉는 이 사람이 114석의 의석을 가진 자유한국당의 원내대표입니다.

지금 대한민국 제1야당의 수준이 이 정도입니다.

유튜브에서 바로보기:일베 폐쇄 반대했던 나경원, ‘문빠·달창’ 의미 몰랐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