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가 너무해, JTBC ‘일본해’ 표기 지도 사용

1600

JTBC와 SBS가 ‘일본해’로 표기된 지도를 방송에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27일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코너와 <SBS 8뉴스>에서는 미세먼지 농도를 나타내는 지도가 등장했습니다.

사용된 지도는 미국 UC버클리 기후 대기연구소의 ‘버클리 어스’였는데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돼 있었습니다.

JTBC는 방송 이후 “방송 중 ‘버클리 어스’의 ‘미세먼지 지도’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일본해’로 자동 표기된 화면이 나갔습니다.”라며 “앞으로 제작 과정에 더욱 유의하겠습니다. 시청자들께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인터넷 기사 앞부분에 게재했습니다.

현재 JTBC 뉴스룸 다시보기에는 ‘일본해’로 표기됐던 지도는 삭제되고 동해로 수정된 화면만 제공되고 있습니다.

JTBC와 SBS 모두가 ‘일본해’ 표기 지도를 사용했지만, JTBC에 비판이 몰리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과거에 JTBC가 ‘일본해가 너무해’라는 키워드를 동원해 비슷한 실수를 비판했었기 때문입니다.

2016년 6월 2일 <JTBC 뉴스룸>은 ‘비하인드 뉴스’ 코너에서 국민의당이 외교안보정책특강에서 일본해라고 표기된 지도를 사용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윤영관 전 외교부장관이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정세 등을 설명하는 과정에 지도에 선명하게 ‘Sea of Japan’이라고 지금 나오는 것처럼 저렇게 써 있는 지도를 사용했습니다.

다른 것도 아니고 한일 간에 어떤 미묘한 외교문제 등을 다루는 강연에서 이런 실수를 한 셈이죠.

손석희 앵커: 글쎄요. 우리 정부는 동해, 일본해 병기를 주장하고 있는데, 국제사회에. 강연 중에는 이거를 아무도 몰랐습니까? 그러면 몰랐다면 그냥 넘어갔다면 사과하지 않았다면 아무도 모를 수도 있는 상황 아니었던가요?

당시 손석희 앵커는 기자의 실수라는 말에 ‘글쎄요’라며 동의하지 않습니다. 손석희 앵커는 ‘이거를 아무도 몰랐느냐’라며 강한 어조로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손석희 앵커의 주장대로라면 <JTBC 뉴스룸>의 팩트체크를 하는 코너에서 제대로 팩트를 확인하지 않고 보도했다는 비판을 피해갈 수는 없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그런데 강연이 끝나고 김성식 정책위의장이 옆에서 보고 있다가 나중에 이것을 뒤늦게 발견하고 “실무자의 사려 깊지 못한 잘못이었다”라고 분명하게 사과를 하고 넘어갔습니다.

어쨌든 실무자의 실수라고는 했지만 공당으로서는 좀 신중하지 못한 처사가 아니냐라는 비판이 나오는데 보셨지만요. 저 영상은 촬영기자들이, 오늘 국회 촬영기자들이 찍은 영상인데 기자들도 당연히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부분인데 당에서는 그것을 관심 있게 보지 못했냐라는 지적들도 나오는 겁니다.

JTBC 기자 또한 ‘기자들도 관심 있게 지켜 보는데, 왜 국민의당에서 관심있게 보지 못했느냐’라고 지적합니다.

이런 주장을 JTBC에 그대로 적용한다면, 그동안 수차례 그래픽 관련 논란이 있어 시청자들이 계속 지켜보고 있었는데 제대로 확인을 하지 못하고 또 실수를 저질렀느냐는 비판도 가능해집니다.

언론사라고 자막이나 그래픽 등에서 모두 완벽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JTBC를 보면 실수가 너무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사과하고 삭제하면 다 끝난 것이 아니라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노력도 필요합니다.

손석희 사장은 <JTBC 뉴스룸>의 데스킹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 심각하게 고민하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