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사

日극우재단 자금 받는 뉴라이트와 한국교수

2010년 7월 5일

日극우재단 자금 받는 뉴라이트와 한국교수

이명박천황

일본 극우재단의 자금으로 학술 행사를 하는 것을 반대하는 프랑스 학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기사를 보면서 나는 1995년에 연세대에서 벌어진 아시아연구기금 사태를 떠올렸다.1995년에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연세대에서 발생했는데 결론은 1백억의 자금을 연세대는 받아서 재단을 운영했다는 것이다.

프랑스 학자들, 일본 극우 재단과 싸운다
“전범 사사카와가 세운 일본재단의 후원 거부” 공동성명… 해당 교수 소송당하자 연대 움직임

연세대의 일부 학자들은 물론이고 한국 내의 지식인들은 일본 재단이 한국을 비롯한 세계 유명대학에 자금을 대줄테니 일본과의 교류와 연구를 해달라는 요청을 많이 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세계 유명대학은 일본 재단(1995년 사사카와 재단에서 변경)이 불순한 의도와 석연치않은 연구 조건등을 이유로 모두들 거부했었다.그러나 연세대는 일부 교수들의 반대에도 눈하나 깜빡하지 않고 낼름 자금을 받아서 사용했었다.

일본 극우 정치인 사사카와 료이치와 ‘일본재단’

우선 사사카와라는 인물을 먼저 살펴보자

imagesCA3PMU3G

사사카와 료이치 (1899-1995 )笹川良一 .

○ 일본 오사카 출신으로 정치를 표방하되 권력을 등에 업고 사업을 크게 한 일본 국수주의 정치가이다

○ 1931년 우익 단체 국수대중당(國粹大衆黨)의 총재가 되는데 이 단체는 일본 국수주의를 표방하며 무솔리니의 숭배자를 표방하며 당원들에게 흑색복을 착용시키는 등 한마디로 나치주의와 같은 골수 일본 극우정치 세력의 표본적인 인물이다.

○ 만주사변이 일어나자 ‘국수 광산’, ‘일본 광업’ 등의 주식을 매점하여 엄청난 부를 모으고 ‘국수의용항공대’를 창설하여 ‘1인 1기 1함 격멸주의’라는 구호를 내걸었는데 차후에 이 구호가 ‘카미가제(神風) 특공대’의 창설로 이어진다는 의견도 있었다

○1945년 12월 A급 전범 용의자로 체포, 스가모 형무소에 투옥되었는데 사사카와는 미 통합 참모본부가 맥아더 사령관에게 내린 전범 용의자 체포 명령 중에서 ‘초국가주의적, 폭력적 결사 및 애국적 비밀 결사의 주요 인물’로 체포・투옥되었다. 즉 이 사람은 한마디로 일본국수주의를 위해서라면 폭력과 테러도 불사할 사람이라는 사실이다.

○ 1948년 석방된 사사카와는 감옥에서 <라이프>를 보고 모터 보트 경주가 엄청난 돈이 될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마약,무기 거래의 자금과 예전 국수대중당의 국수주의 부하들을 데리고
1951년 ‘모터 보트 경주법’을 국회에 제출, 그에게 돈으로 매수된 자민당 의원들의 지지로 통과시킨 뒤 ‘전국 모터 보트 경주회 연합회’(약칭 ‘전모련’)를 설립해서 회장에 취임한다.
전모련은 경정 사업의 엄청난 자금을 획득하는데 이것이 바로 사사카와가 엄청난 부를 다시금 얻게 되는 기초이자 근간이 되었고 현재 일본 재단 회장인 아들또한 전모련의 족벌체재속에 있었다.

○ 막대한 돈을 가지고 ‘전일본 애국자 단체회의’(약칭 ‘전애회의’)의 고문에 취임한다. ‘전애회의’는 ‘국체호지(國體護持)’와 ‘반공 협동 전선’을 2대 강령으로 일본의 재군비,천황제 옹호 주장에 일본 교원노조 탄압 미일반보 조약 강행 개정에 항의하는 학생과 일반시민 테러등의 정치깡패적인 면모와 폭력으로 모든것을 해결할려는 면모를 보여주었다.

○ 표면적으로 각종 단체 회장직에서 물러났지만 그 후에 ‘일본 선박 진흥회’를 중심으로 ‘B&G 재단’ 등 ‘사사카와 그룹’을 구축하여 도박 산업을 기반으로 조성한 방대한 자금에 의해 정·재계에 막강한 영향력을 지속시켜 나갔는데  설립 당시 1억 3천만 엔이었던 ‘일본 선박 진흥회’의 자산액은 1980년이 되면 무려 1,244억 6천만 엔에 달했는데 한국돈으로 따지면 1조 6천억원이 넘는 자금이었다.

○위에서 보듯 그의 행적은 한마디로 일본 국수주의 사상을 깔고 여우같은 정치적 행보를 통해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세우고 정치권력을 가지고 막대한 부를 창출한 일본 극우중의 극우파인것이다.

일본재단1

그가 세운 일본 재단은 원래 일본선박진흥회에서 비롯되어서 명칭을 바꾸었는데 사사카와는 이 재단을 비롯한 각종 단체를 설립했는데 이 재단의 임원진들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세력중에는 ‘새역사를 만드는 모임’이라는 일본 교과서 왜곡의 주범 그룹들이 대거 자리를 맡고 있다.

특히 이 재단들은 하바드나 예일등 유명 대학에 연구 기금을 제공하고 일본의 위상을 높이거나 일본과의 교류를 통해서 친일적인 인사로 만들거나 일본의 역사를 왜곡시키거나 국제사회에서 일본을지지하는 세력으로 삼을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하바드나 예일은 이 재단 자금 거부)

일본 재단의 자금으로 연구와 활동을 하는 친일파 인물과 단체
연세대 ‘아시아 연구기금’

1995년 연세대는 ‘한일협력기금’이라는 명목으로 일본재단으로 자금을 받을려고 하는데 이 자금이 사사카와의 자금이라는 것을 알고 박영재 역사학과 교수를 중심으로 엄청난 반대를 했다.그런데 이 반대는 그 당시 송자 총장등의 친일 세력등의 말도 안되는 논리에 묻혀서 결국 연세대는 ‘아시아연구기금’이라는 명목으로 이 자금을 각종 연구 기금으로 학자들에게 나누어주고 연구 및 학술행사를 펼쳤다.

2005년 MBC PD수첩이 아시아 연구 기금의 불순한 의도를 보도했고 1995년에 이어서 2005년에도 연세대 교수협의회에서 반대를 했지만  그 후에도 이 기금은 장소를 바꾸어 운영되었다.
(2008년까지 기금사업운영/홈페이지참조)

 

아시아연구기금사무실연세대 내 아시아연구기금사무실

 

연세대1자료출처:오마이뉴스

아시아연구기금
아시아연구기금임원명단

 뉴라이트 안병직 ‘토요타 재단’

뉴라이트 안병직서울대교수
뉴라이트 안병직서울대교수

안병직 교수가 토요타 재단의 기금을 받아서 연구한 논문에서 주장하는 바

1.식민지하에서 조선 농촌의 값싼 노동력이 공업 노동력으로 전환되었는데,
이것은 일본의 강제력에 의한 것이 아니라 조선 민중의 자발적 선택에 의한 것이었다.

2.식민지 공업화 과정에서 조선인 노동자들은 비록 일본인 노동자들보다는 못하지만 그래도 질적 발전을 경험하였다.

안병직 교수의 이야기를 더 쓰고 싶지만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서울대 교수출신이라는 작자가 이따위 말을 했다는 사실과 그의 자료를 보다가 노트북 컴퓨터 자판 부셔버릴뻔해서 그냥 참는다.

안병직 교수와 그 제자인 이영훈 교수가 주장하는 논문들의 기초는 한마디로

♦일제 시대가 있었기에 우리나라 경제가 이만큼 발전했다는 친일적인 사고 방식인것이다.

KDI
 국제정책대학원 ‘사사카와 평화재단’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이 일본재단의 출연금으로 세운 ‘사사카와평화재단’으로부터 연구기금을 받아 동북아시아 안전보장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었는데 국제정책대학원의 담당자가 한 말이 더욱 웃기다.

“사사카와평화재단 쪽에서 먼저 기금 지원을 제안했고, 재단의 성격과 상관없이 순수한 학술지원이라고 판단해 기금을 받기로 했다”며 “대학원에서는 사무국 역할만 맡을 뿐 연구는 외부 연구자들이 독립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르는 아니 그런 판단도 없으면서 무슨 국제정책을 연구하는 대학원의 관계자라고 할수있는가?

 

이서진일본재단
 탤런트 이서진 ‘일본 재단’
아래는 신문 기사의 일부이다.

14일 오후 3시부터 도쿄의 일본재단 본부에서 이서진과 사회복지 활동을 하는 공익 단체인 일본재단이 공동으로 창설한 환경기금 ‘렛츠 트리(Let’s Tree)’의 출범에 즈음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서진을 비롯해 일본재단의 사사카와 요헤이(笹川陽平) 회장, 기금운영위원인 컬러 핑크 재팬(Color Pink Japan)의 전영선(全映宣) 회장, 그리고 제네시스(GENESIS) 그룹의 윤홍근(尹洪根) 회장이 참석했다.

여기서 애기하는 사사카와 요헤이 회장은 바로 사사카와 료이치의 아들이다.

 

사사카와요헤이
사사카와 요헤이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받은 인물로 그의 인터뷰 기사 어디를 봐도 일본의 침략이나 수탈에 대한 사죄나 반성은 커녕 오히려 그 시대의 역사적 흐름을 정당화하는 발언을 여러차례했고 또한 아직도 새역사를 만드는 모임 의 핵심멤버들을 일본 재단의 임원으로 임명하고 있다.

부끄러운 역사가 아직도 반복되는 현실
을사오적1위의 인물들이 누군인지 아는가?
바로 친일의 대표적인 이완용,이근택,박제순,권중현,이지용 이다.

우리의 근대사에서 가장 치욕적인 잘못은 바로 반민특위를 해산하면서 우리나라가 올바르게 친일파를 청산하지 못했다는 것이다.이것으로 우리 사회 전반에서 친일파가 득세하고 이것은 민족이나 국민을 위해서 일하기보다는 자신의 부와 권력을 위해 살면 좋다는 사회의식을 우리 국민에게 심어준 꼴이 되어 버렸다.

반민특위과거는 묻지말고 오로지 돈과 권력만 있으면 된다는 풍조는 대통령들부터 시작되었다.

우선 이승만은 아시아 태평양 반공 연맹을 시작으로 1966년 사사카와 료이치와 세계반공 연맹을 만들었고, 박정희 대통령은 그에게 ‘수교훈장 광화장’이라는 훈장을 수여한다.

이것이 말이 되는가?
일본 전범이라는 사실은 우리나라를 침략한 주범중의 하나라는 사실이다.이런 작자와 함께 자기의 권력을 지키기 위해서 돈을 받고 훈장을 수여해주고 함께 단체를 세웠다는 것은 치욕이다.

사사카와 료이치의 자금으로 만들어진 일본 재단을 두고 순수하게 학술적인 재단이라고 이야기하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지껄이는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너희  딸과 누나,그리고 아버지와 형제를 팔아먹은 돈으로 부자가 된 자의 돈으로 그 연구가 그 활동이 그리 소중하고 목숨을 걸만한 일이었던가?

정신대일본인 중에서 정말 과거를 반성하고 한일 양국의 회복을 위해 애쓰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우선적으로 과거에 대산 반성이 먼저 시작되었다는 점이다.그리고 그 인물들이 만든 자금들은 모두가 정상적인 사업으로 조성된 자금이었다.

그러나 사사카와 료이치의 자금은 태생부터 검은 자금이고 그는 그 자금으로 자신의 명예를 위해 재단을 만들고 운영했었을 뿐이라는 사실이다.

아래의 신문 기사들을 읽어보기 바란다.

날짜 1907년 05월 15일

제목 일제육군, 친일단체 일진회에 10만원의 정치 자금을

내용

일제육군, 친일단체 일진회에 10만원의 정치 자금을 줌.

독립신보 1948년 08월 26일

일제의 앞잡이로 조선민족을 못살게 굴던 친일파들이 해방후 미군정에 잠입하여 갖은 못된 짓을 하여 인민의 생활은 도탄에 빠지게 하고 통일자주독립을 방해하여 3년이란 세월을 혼란으로 보냈는 바, 또 다시 대한민국정부의 고관에 취임함을 보고 인민의 원성은 고조에 달하자 국회에서 친일파 급 민족반역자처단법령을 토의중임을 안 친일파들은 갖은 수단으로 방해공작을 하고 있다는데, 친일파집단이라고 세간에서 말하는 모 당에 매월 20만 원 정도를 제공하던 친일재벌 金모씨는 요즈음 친일파·민족반역자숙청법안이 국회에서 논의됨을 보고, 돌연 2천만 원이라는 거액을 모 당에 제공하여 동 법안을 완화 또는 무능화하도록 공작하는 자금으로 제공하였다고 하여 일반의 주목을 끌고 있다. 그리고 국회에서 친일파·민족반역자 숙청을 강경히 주장하는 모모 의원들을 전기 모 당의 당수가 회견을 23일에 청하여 친일파 문제를 광범하게 취급할 것이 아니라 범위를 좁게 취급할 것을 요청하였다 한다.

 

일본위안부일제 시대에도 일본의 자금을 받아 활동했던 친일파나 해방후에도 친일행각을 벌이던 친일파나 현재에도 일본 극우 세력의 자금을 받아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나 내 눈에는 똑같이 보인다.

우리는 피해자이고 떳떳한 민족이다.무엇이 아쉬워 그들에게 머리를 조아리고
그들의 자금을 받아서 그들을 위한 연구를 하고 그들의 극우주의와 역사왜곡에 도움을 주는가?

노무현 대통령은 반민특위의 사건을 읽고
“가슴 속에 불이 나고 피가 거꾸로 도는 경험”이라고 했다.

일본 극우 재단의 자금을 받기 원하는 자가 있다면
사사카와 료이치의 흔적을 되돌아보고  그래도 받기를 원한다면

권력과 부를 위해서는 친일파나 검은 범죄의 돈이나 상관치 않는 당신이
우리 시대의 지식인이라 불리우는 이 사회를 떠나고 싶다고 말하고 싶다.

이명박과노무현자료 참고 및 인용
일본 극우세력과 연합한 연세
전후 일본의 일제 잔재의 문제  박영재 교수
한겨례신문/오마이뉴스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가학술원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