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례 최고위원 복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