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제주시사 최신

제주 네 번째 확진자 발생… 대구 방문 40대 남성 (동선 공개)

2020년 3월 4일

제주 네 번째 확진자 발생… 대구 방문 40대 남성 (동선 공개)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제주도는 3월 4일 대구에 머물다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에 온 A씨(만 46세·남성)가 1차 양성반응을 보여 정밀 검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인 B씨와 함께 지난 2월 18일부터 2박 3일 동안 대구에 머물다 20일 오후 6시 25분 대구 출발 대한항공 KE1811편을 타고 제주로 왔습니다.

연동 소재 지인 B씨의 집에서 머물던 A씨는 22일 두통과 근육통의 증상을 느꼈으나 독감으로 여기고 약을 복용했다고 진술했습니다.

A씨는 3일 오후 5시경 본인의 오토바이를 이용해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습니다. 이후 오후 8시 45분경 1차 양성 반응이 나와 2차 정밀 검사를 실시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자 A씨와 함께 생활하던 지인 B씨는 3월 1일 대구로 이동해 현재까지 체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제주 네 번째 확진자 1차 동선

도내 네 번째 확진자 A씨는 대구에서 온 후 주로 신제주 지역에서 생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확진자 A씨는 2월 21일과 3월1일 두 차례 <제스코마트 신제주점>을 방문했습니다. 24일과 27일에는 <뉴월드마트 신제주점>을 이용했습니다.

A씨는 주로 집에서 체류하며 퀵서비스를 통한 배달과 포장음식으로 음식을 해결했다고 진술했습니다. A씨는 외출 시에도 대부분 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마트와 <제주은행 신제주점 ATM> 등 다중 이용 시설을 방문한 점과, 22일 증상을 느낀 이후에도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해당 업소에 대한 방역과 함께 정밀한 역학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A씨는 신천지교회와 연관이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제주도는 신천지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와 아울러 A씨와 함께 생활하다 대구로 간 지인 B씨의 증상 유무 및 동선을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