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제주시사 최신

대구로 휴가 갔다 온 제주 근무 현역 군인, 코로나19 ‘확진 판정’

2020년 2월 21일

대구로 휴가 갔다 온 제주 근무 현역 군인, 코로나19 ‘확진 판정’

제주에서 군 복무 중인 현역 군인이 대구로 휴가를 갔다 온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제주에서 첫 확진 판정을 받은 22세 군인은 지난 2월 13일 군부대 휴가를 위해 대구를 방문했다가 18일에 다시 입도한 대구광역시민으로 확인됐습니다.

<제주 첫 확진 판정 22세 남성 이동 경로>

○ 2월 18일: 대구공항 → 항공기 → 제주공항 → 택시 → 편의점 → 해군 615 비행대대 (시내 이동 X/ 마스크 착용)

해당 남성은 부대 복귀 후 19일부터 목이 간지럽고 기침 증상이 나타나 바로 부대에서 격리조치가 이루어졌습니다.

이어 20일 한라병원 선별 진료소로 내원해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고, 21일 오전 1시 30분께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제주도는 역학조사관을 출동시켜 이 남성의 동선을 확인 중에 있습니다. 해당 남성이 방문했던 편의점은 20일 저녁 7시쯤 영업중단에 들어갔습니다.

한편 도내 모 초등학교 교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이 근무하는 부대를 19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자가 격리하도록 했습니다.

제주 신천지 관련 시설 전수 조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환자는 104명 (20일 오후 4시 기준)으로 20일 오전 9시 기준 82명보다 22명이 늘었습니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22명 중 21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1명은 서울로 확인됐습니다.

대구 경북 지역 49명 중 40명이 대구 신천지 교회에 다녔던 ‘슈퍼 전파자’인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구를 방문한 군인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제주도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긴급지시에 따라 문화정책과와 행정시, 자치경찰 합동으로 도내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에 대한 긴급 전수조사에 돌입했습니다.

제주도는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도내 신천지교회 신자들 가운데 대구지역 방문 여부와 도내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 현황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22일부터 전 장병 휴가, 외출, 외박, 면회 통제 

▲제주공항 내 해군부대, 문이 굳게 닫힌 채로 마스크를 쓰고 있는 군인 2명이 정문 경계업무를 서고 있는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 해군부대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고 국방부가 20일 밝혔습니다.

20일 밤 9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각 군 참모총장, 국방부 주요 관계자와 함께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 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정경두 장관은 각 군의 건의를 받아들여 2월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다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