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치 최신

새보수당 “박형준 사퇴하라”… 벌써부터 삐걱대는 보수 통합

2020년 1월 17일

새보수당 “박형준 사퇴하라”… 벌써부터 삐걱대는 보수 통합

“박형준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의 대변인인가?
중립성을 위반한 박형준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다.”

보수 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일주일 만에 벌써 삐걱대고 있습니다. 포문의 시작은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이었습니다.

새보수당 지상욱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형준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대변인이냐며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새보수당이 혁통위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면서, 보수 통합 논의가 주저앉는 것 아니냐는 예상이 나옵니다. 왜 새보수당은 박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지 그 배경을 살펴보겠습니다.

①  새보수당은 처음부터 박 위원장을 인정하지 않았다. 

혁통위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이언주 의원의 전진4.0,  국민의소리당 추진위원회 (장기표) 등 정당과 광화문 집회를 주도하는 시민 단체 등이 함께 하는 곳입니다.

처음 시작은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보수 세력이 모두 뭉쳐야 한다는 위기의식 때문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유승민 전 대표가 지속해서 요구하며 걸림돌이 됐던 보수 재건 3원칙 등이 통추위 6대 원칙에 포함되면서 혁통위 구성은 급진전됐습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추대된 박형준 위원장을 새보수당은 처음부터 인정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새보수당 정병국 의원은 1월 10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저희가 동의하지 않은 위원장이다”라고 분명히 밝혔습니다.

출범 당시부터 인정하지 않은 위원장이 보수 통합 논의에 깊이 관여하니 새보수당 입장에서는 사퇴하라는 요구가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② 새보수당, 당 대 당 통합이 우선

▲1월 13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질의 응답을 하는 하태경 새보수당 공동대표

하태경 새보수당 공동대표는 1월 13일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혁통위보다 자유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이 우선이라는 점을 명확히 밝혔습니다. 하 대표는 기본적으로 양당의 통합이 우선이고, 혁통위는 시민단체의 조언으로 보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당대당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박형준 위원장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당 대 당 통합 형식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발언을 합니다.

그러자 지상욱 새보수당 대변인은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간의 통합 논의는 정당차원의 정치행위를 하는 것”이라며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의 중립적 의무를 지닌 위원장으로서 새로운보수당의 정치행위에 대하여 왜 가타부타하는가?”라고 반박합니다.

혁통위 박형준 위원장과 새보수당은 처음부터 걸어가는 방향이 다르다고 봐야 합니다.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의 당 대 당 통합이 이루어지면 혁통위의 역할은 줄어들고, 새보수당은 1:1 협상 구도가 다(多):1로 변하면 복잡해지니 불편할 수밖에 없습니다.

③ 박형준과 유승민의 악연

▲유승민 위원장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에서 박근혜 캠프 단장을 박형준 위원장은 이명박 후보 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JTBC 화면 캡처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과 유승민 새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의 사이는 그리 좋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두 사람의 악연은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박형준은 이명박 후보, 유승민은 박근혜 후보 캠프에서 각각 활동했습니다. 당시 유승민은 박 후보 브레인으로 BBK 의혹을 통해 집중적으로 이명박 후보를 공격했고, 박형준은 이를 방어하는 입장이었습니다.

세월이 흐르는 동안 두 사람이 화해를 하거나 정치적 행보를 함께 한 적은 거의 없습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혁통위 박 위원장과 새보수당의 입장도 껄끄럽습니다.

당장 두 사람의 악연이 표면적으로 나타지는 않겠지만, 논의 과정마다 부딪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보수 통합은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의 당대당 통합 또는 혁통위를 중심으로 한 신당 창당 등 여러 길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이 매끄럽거나 빠른 시일 내에 이루어지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