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동영상 정치 최신

국회 백색테러 극우세력에 황교안 “여러분이 승리했다” 격려

2019년 12월 17일

국회 백색테러 극우세력에 황교안 “여러분이 승리했다” 격려

12월 16일 국회는 마치 좀비 영화의 한 장면 같았습니다. 국회 본청 주변으로 자유한국당 지지자와 태극기부대 등 극우세력 수천 명이 에워싸고 있었습니다.

본청 출입구마다 셔터를 내려 막았고, 유리문마다 나무 막대기로 문이 열리지 않도록 고정시켜 놓았습니다. 경찰 수백 명이 출입구를 경계하고 있었지만, 극우 지지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 주변을 맴돌면서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국회 본청에 있던 국회의원과 보좌관은 물론 기자들도 쉽게 나가지도 들어오지도 못하는 상태였습니다. 취재하는 도중에도 카메라를 향해 “어느 언론사냐? 취재하지 마라”며 취조하듯 물었고, 빨갱이, 간첩이라는 단어가 계속 등장했습니다.

12월 16일 국회의 모습은 과연 대한민국 입법기관인지, 가급 경비 시설이자 집회가 금지된 곳이 맞는지 의문이 들 정도로 혼란스러웠습니다.

국회에서 국회의원을 상대로 백주대낮에 정치테러가 벌어졌다.

 

16일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환노위 회의를 마치고 극우 지지자들 때문에 정문이 아니라 후문으로 빠져나갔습니다. 설 의원이 차량에 탑승하려는 순간 자유한국당 당원과 극우단체 회원 10여명이 달려들었습니다. 이들은 태극기 깃대 등 각목을 휘두르고, 멱살을 잡는 등 폭행을 가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대변인은 “설훈 최고위원은 안경이 깨지고, 몸에 상처를 입고 충격을 받아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국회 본청 앞에 있는 정의당 농성장에서도 자유한국당 당원과 극우단체 회원들에 의한 폭행이 벌어졌습니다. 정의당은 논평을 통해 “한 청년 당원은 따귀를 맞았고, 누군가는 머리채를 붙잡혔다. 이들은 당원들에게 욕설을 장시간 퍼부었고, 얼굴에 침을 뱉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의원회관으로 가려던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자유한국당 당원과 극우단체 회원들 때문에 도저히 걸어갈 수 없어 경찰의 보호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걸어가는 홍 의원을 향해 욕설을 했고, 듣고 있던 홍 의원은 “욕 말고는 말 못하나”라며 한 마디 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국회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제외하고 다른 의원들은 운신하지 못할 정도로 위험했습니다. 실제로 일부 의원들은 시위대가 물러난 8시 이후에 국회 본청을 빠져나갔습니다.

황교안 대표, 극우 지지자를 향해 “여러분이 승리했다” 

▲국회 로텐더홀에서 바라본 국회 본청 정문. 자유한국당 당원과 극우세력이 문 앞을 점령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회 본청 앞에 자유한국당 당원과 극우지지자들이 몰려들자 “여러분의 분노가 국회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여러분이 승리했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애국시민 여러분을 보니 우리가 이겼다. 이 싸움은 오늘 끝날 싸움이 아니다. 이 정부의 굴복을 받아낼 때까지 싸워야 한다”라며 오히려 국회 불법 난입을 조장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주최하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가 끝나고도 자유한국당 당원과 극우지지자들은 국회 본청 앞을 떠나지 않고, 저녁까지 집회를 이어나갔습니다. 그동안 황 대표는 국회 로텐더홀에서 의원들과 웃으며 간식 등을 먹었습니다.

7시가 넘어서도 이들이 해산하지 않자 경찰은 병력을 투입해 강제 해산과 연행을 시도하려고 했습니다. 이 사실을 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시위자들에게 “집으로 돌아갑시다”라며 귀가를 종용했고, 이들을 국회 정문까지 배웅했습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정치테러는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이 사실 사주한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도 “오늘 이런 상황을 일으킨데 가장 큰 책임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은 12월 17일에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