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치 최신

‘환생경제’로 노무현 조롱했던 자한당, 이번에는 벌거벗은 문 대통령

2019년 10월 29일

‘환생경제’로 노무현 조롱했던 자한당, 이번에는 벌거벗은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자유한국당의 조롱이 도를 넘어섰습니다.

28일 자유한국당은 ‘오른소리가족’ 제작발표회를 갖고, ‘벌거벗은 임금님’이라는 애니메이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벌거벗은 임금님’ 편에 나온 영상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키는 캐릭터가 벌거벗고 나옵니다. 수갑을 차고 경찰차 앞에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안 그래도 멋진 조 장관이 은팔찌를 차니 더 멋지구나”라는 말을 하기도 합니다.

영상에서 문재인 대통령 캐릭터는 “신나게 나라 망치더니 드디어 미쳐버렸군”, “나라가 아무리 어려워도 옷을 입을 줄 모르는 멍청이를 임금으로 둘 수 없죠. 차라리 부지런히 일하는 우리 집 소가 낫겠어”라는 조롱을 받습니다.

▲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오른소리가족’ 제2탄 마지막에 나오는 대사. ⓒ유튜브 화면 캡처

영상은 “이것이 바로 끊이지 않는 재앙! 문.재.앙!이란다.”라는 대사로 끝이 납니다. 문재앙이라는 말은 극우 보수와 일베 등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거나 조롱할 때 사용하는 단어입니다.

문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 뻔뻔한 변명

자유한국당의 동영상이 공개되자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문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며 “아동을 대상으로 한 교육용이라면 아동에 대한 인격 침해,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정치 교재라면 국민 모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개인 페이스북에 “ 대한민국 제1야당이 내놓은 유튜브 콘텐츠가 이것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실망을 금할 길이 없다”며 “정부와 야당 간에 정책에 대한 논쟁을 벌일 수는 있지만 상대를 폄훼해선 미래가 있을 수 없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지지 여부를 떠나 대한민국 대통령을 추하게 풍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며 “비판을 하더라도 품격을 지켜야 한다”고 자유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영상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이 나오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동화 잘못 읽었다고 처벌하면 되겠나?”라며 “정부가 듣기 좋은 소리만 듣지 말고 쓴소리도 들었으면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도 “해당 동영상은 욕설이나 모욕이 아닌, 국민 모두가 알고 있는 동화를 소재로 한 것일 뿐”이라며 “여당과 청와대가 나서서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가”라고 변명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을 조롱했던 한나라당 ‘환생경제 ‘

▲2004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노무현 대통령을 조롱하는 내용으로 만든 연극 ‘환생경제’ ⓒ유튜브 영상 캡처

2004년 한나라당 국회의원 24명으로 구성된 <극단 여의도>는 노무현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욕하는 “환생 경제”라는 연극을 공연했습니다.

연극에는 노무현 대통령을 빗댄 ‘노가리’라는 캐릭터가 나옵니다. 노가리는 술에 찌들어 살면서 이사 타령이나 하는 무능한 인물로 묘사됩니다. 노가리는 “이쯤 가면, 막 가자는 거지요?”라며 노무현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대사도  합니다.

“이런 육시럴 놈! 개잡놈 같으니라고! 사나이로 태어났으면 불X값을 해야지!”
“근애, 너 이혼하고 그놈더러 그거나 떼 달라고 그래.”
박순자 의원(당시 비례대표, 초선)

“그래. 그놈은 거시기 달고 다닐 자격도 없는 놈이야.”
송영선 의원(당시 비례대표, 초선)

한나라당 의원들은 노무현 대통령을 ‘노가리’ ‘XX할놈’ ‘X잡놈’ ‘부X값’ 등의 원색적인 표현으로 조롱합니다.

연극은 노무현 대통령을 향해 욕설을 퍼붓는 등 인신공격이 주를 이룹니다. 극 중에서 박근혜 대표를 가리키는 ‘근애’만이 경제를 살릴 수 있다며 한나라당 홍보로 채워졌습니다.

당시 열린우리당의 강한 비판에 한나라당 의원들은  “연극은 연극일 뿐”이라며 “뭐가 문제냐?”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조롱과 풍자의 차이를 모르는 자유한국당

▲5.18기념식에 참석했다가 빠져나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풍자한 시사캐리커쳐 ⓒ아트만두 최재용 작가

자유한국당은 오른소리가족 영상이나 환생경제 연극을 연극이나 동화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치적 풍자도 해학도 아닌 조롱에 불과합니다.

풍자는 과장과 유머를 통해 현실을 보여주고 불의를 고발합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의 영상에는 오로지 비방과 욕설만이 가득합니다. 오히려 왜곡과 혐오만을 보여줍니다.

자유한국당은 표현의 자유를 운운하지만, 2012년 총선에서 김용민 민주통합당 후보의 과거 인터넷방송 막말과 2013년 홍익표 대변인의 ‘귀태’발언에는 국회 보이콧까지 거론했습니다.

박근혜 정권 시기에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기도 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제작발표회까지 열면서 공식적으로 내놓은 ‘오른소리가족’은 정치적 품격이나 풍자는 찾으래야 찾을 수 없는 영상이었습니다. 대한민국 제1야당의 수준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봐야 합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