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영상 언론 최신

조국 사퇴 이후 나온 최악의 언론 보도 TOP3

2019년 10월 17일

조국 사퇴 이후 나온 최악의 언론 보도 TOP3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사퇴했습니다. 조국 장관의 사퇴로 65일 넘게 정치권과 언론을 뒤흔들던 조국 정국이 정리가 되는 듯싶었습니다. 하지만 조국 장관 사퇴 이후에도 정치권은 국감에서 언론은 인터넷을 통해 조국 장관을 내려 놓지 않고 있습니다.

조국 장관 사퇴 이후 나온 언론 보도 중 정확히 따져볼 필요가 있는 기사 3개를 꼽아봤습니다.

<조선일보> 지지율 급락하자… 靑, 조국에 사퇴 날짜 3개 주고 “택일하라”

▲10월 15일 <조선일보> 조국 장관 사퇴 관련 기사. ⓒ조선닷컴 웹사이트 화면 캡처

10월 15일 <조선일보>는 ‘지지율 급락하자… 靑, 조국에 사퇴 날짜 3개 주고 “택일하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조선일보>의 기사만 보면 마치 지지율 때문에 청와대가 조국 장관에게 사퇴를 강요한 것처럼 보입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조선일보> 보도 이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실은 지난주 금요일에 조국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을 만났고, 13일에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는 것입니다. 청와대는 조국 장관에 대한 사법 결과가 나온 뒤에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었고, 조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히기 전에는 정확히 나온 결론도 없었습니다.

<조선일보> 김동하 기자가 쓴 기사를 자세히 보면 ‘사퇴 배경에 청와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택일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는 식으로 누가 정확히 어떻게 말을 했는지 나오지 않았습니다.

정치와 검찰 관련 언론 기사를 보면 한국만 유독 취재원의 이름을 찾기 어렵습니다. 취재원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실명을 밝히지 않은 것이 아닙니다.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취재원을 만나 그들의 얘기 중에서 취사선택해 기사를 쓰다 보니 익명 표기와 ‘~에 따르면’ ‘알려졌다’ ‘전해졌다’라는 식으로 기사를 작성하는 겁니다.

<머니투데이> 조국 복직에 서울대생들 뿔났다…반대 96%

▲10월 15일 <머니투데이> 조국 장관 관련 기사. ⓒ머니투데이 웹사이트 화면 캡처

15일 <머니투데이>는 ‘조국 복직에 서울대생들 뿔났다…반대 96%’라며 서울대생 대부분이 조국 장관의 서울대 교수직 복직을 반대하는 듯한 기사를 올렸습니다.

반대 96%라는 수치는 서울대 온라인커뮤니티 ‘스누라이프’ 게시판에 올라온 ‘조국 복직 찬반투표’ 게시글이 원본 소스입니다. 그런데 스누라이프가 서울대생의 의사를 대표하느냐고 묻는다면 그렇다고 답하기는 어렵습니다.

<뉴스톱>의 보도를 보면 인터뷰에 응한 서울대 재학생들은 강의 평가나 자취방 구하기 등 실용적인 목적으로 이용하고, 글을 쓰는 비율은 고학번 내지는 대학원생이라고 답했습니다.

특히 스누라이프는 재학생보다 졸업생이 많은 구조이기 때문에 <머니투데이>가 서울대 재학생의 전체 여론처럼 보도하는 기사 내용은 위험합니다.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가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히지 않고 ‘서울대생..반대 96%’라는 제목으로 보도한 것은 기사를 읽는 독자들에게 오해와 왜곡을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굳은 표정 조국…車문 `쾅` 닫고 외출

▲10월 15일 <매일경제> 기사 ⓒ매일경제 웹사이트 화면 캡처

15일 <매일경제>차창희 기자는 ‘굳은 표정 조국..차문 ‘쾅’ 닫고 외출’이라는 제목으로 조국 자택 스케치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제목을 보면 조 장관이 사퇴 이후 화가 많이 난 것처럼 묘사됐습니다. 실제 기사에서도 ‘화가 많이 난 듯 ‘쾅’소리가 날 정도로 세게 차 문을 닫았다’고 나옵니다.

차창희 기자가 볼 때 조 장관이 화가 난 듯 보였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기자 혼자만이 느낄 수 있는 감정입니다. 만약 영상이라도 있으면 어느 정도 동감할 수도 있었지만, 본문 속에는 ‘연합뉴스’에서 받은 사진만 있습니다.

기사를 보고 있노라면 조국 장관 자택에서 소위 뻗치기를(취재 대상을 무작정 기다리는 것을 뜻하는 언론계 은어)하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아 기자가 화가 났는가라는 의심이 듭니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외출한 조국’이라는 제목이었으면 오히려 기자가 하고 싶은 핵심이 전달됐을 수도 있지만, 기자의 느낌이 들어간 제목 탓에 오히려 기사가 이상해졌습니다.

▲10월 12일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언론개혁과 검찰개혁 깃발을 들고 서 있는 모습.

검찰개혁을 외치며 서초동 사거리를 꽉 채웠던 시민들은 다음은 ‘언론개혁’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실 언론을 개혁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도 언론개혁을 시도했지만 실패할 정도로 언론사와 기자들의 반감과 반발은 상상 이상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언론개혁을 하고 싶어도 못하는 이유입니다.

외부에서 언론개혁을 외치기보다 기자들 스스로 저널리즘의 원칙을 지키며 보도하는 모습이 더 효과적이고 합리적인 개혁입니다.

또한 이상한 기사를 쓰는 기자에게는 따끔한 비판을 진실 보도를 하는 기자에게는 칭찬을 하며 자연스럽게 ‘기레기’라고 부르는 기자를 퇴출시키는 일도 하나의 방안입니다.

유튜브에서 바로보기:조국 사퇴 이후 나온 최악의 언론보도 TOP3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