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치 최신

조국 후보자가 개입했냐는 질문에 ‘하느님만 안다’는 자유한국당

2019년 8월 21일

조국 후보자가 개입했냐는 질문에 ‘하느님만 안다’는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급 관심이 쏟아지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정치권과 언론이 ‘조국 정국’으로 바뀌었습니다. TV만 틀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이야기가 흘러나옵니다. 연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조국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이 이어집니다.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게 8월 9일입니다. 네이버에서 검색해보니 불과 2주 만에 관련 뉴스가 1만 건이 넘었습니다.

네이버에서 가장 많이 본 뉴스를 보면 10개 중 8개가 조국 후보자 관련 기사입니다. 언론사마다 하루에도 수십 건씩 조국 후보자 관련 기사를 내보냅니다.

마치 대선 후보를 보는 듯합니다. 아니 대선 후보도 단기간에 이토록 많은 기사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쏟아지는 관심으로는 지나칠 정도입니다.

조국을 공격하되 인사청문회는 열지 않는 자유한국당

▲8월 1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1차 회의 모습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은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TF’를 만들었습니다. 소속 의원들이 계속해서 조국 후보자에 관한 의혹을 제기합니다. 하지만 인사청문회를 언제 열겠다는 말은 없습니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하면 되지 왜 하지 않을까요?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을 지내고 법무부 장관에 임명될 정도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 인사입니다. 사법개혁을 이끌 인물입니다.

자유한국당이 볼 때 조국 후보자는 문재인 정권을 무너뜨릴 수 있는 아킬레스건입니다. 만약 조국 후보자를 낙마시킬 수만 있다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 파괴는 물론이고, 레임덕을 더 빨리 진행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사청문회가 진행된다고 그가 낙마하기는 어렵습니다. 현재 논란의 대부분은 조국 본인이 아니라 가족의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거부해도 문재인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하기보다는 시간을 끌면서 조국 후보자를 통한 문재인 정부 도덕성 흠집내기에 돌입하고 있습니다. 국회에서는 조국 후보자를 공격하고 외부에서는 장외 투쟁을 한다는 전략입니다.

자유한국당의 시간끌기가 마냥 계속되기는 어렵습니다. 인사청문회법 9조에 따르면 임명동의안이 국회로 오면 15일 이내에 청문회를 열어야 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후보자를 제외한 나머지 6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먼저 개최하면서 시간을 벌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입장에서는 총선 전에 문재인 정권을 공격할 마지막 호재로 생각하고 총력을 기울일 전망입니다.

의혹은 제기하지만, 하느님만이 아신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소송 사기에 연루됐느냐는 기자 질문에 ‘그건 하느님만 아는 일이다’라고 답했다. ⓒYTN 유튜브 영상 화면 캡처

‘조국 인사청문회 TF’ 1차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제기했고, 주광덕 의원은 검찰 고발까지 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자들은 회의를 마치고 나온 두 사람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기자: 조국 후보자의 이름을 내걸고 투자 권유 있었나?
김도읍 의원: 제3의 인물에게 조국 이름을 내걸고 투자를 권유했다라는 것까지는 저희가 확인이 안 된 상태이다.

기자: 소송사기에 조 후보자가 개입한 정황이 있었나?
주광덕 의원: 그건 저희가 알 수가 없죠. 그건 하느님만 아는 일이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문재인 정권의 중요 인사이고 정치적 비중이 높기에 자유한국당과 언론이 관심을 집중하고 의혹을 제기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의미한 검증이나 무조건 던지고 보는 식의 의혹 제기는 오히려 국민에게 혼란만 가중시킬 뿐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빠른 시일 내에 인사청문회를 통해 제대로 검증해야 합니다. 또한, 조국 후보자의 정확한 해명도 들어볼 필요가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