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동영상 정치 최신

김대중 대통령 추도식 참석했던 황교안, 과거 발언 보니..

2019년 8월 19일
아이엠피터

author:

김대중 대통령 추도식 참석했던 황교안, 과거 발언 보니..

8월 18일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국립 서울 현충원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추도사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화해와 용서, 화합, 통합의 정치로 우리 민주주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을 추켜세웠던 황 대표가 김대중 대통령이 살아 계실 때는 뭐라고 했을까요?

황교안 대표는 고검장 시절이었던 2011년 부산의 한 교회에서 했던 강연에서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에 공안검사들이 인사상 불이익을 받았다며 ‘환란’이라고 표현했습니다.

당시 황교안 고검장은 자신은 사법연수원 교수라서 인사상 불이익을 당하지 않았다며 “하나님께 ‘환란’으로부터 도피성을 허락해주신 것에 감사드렸다.”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김대중정부 시절인 1998년 7월31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현직 대통령들의 만찬 회동 기념사진. 왼쪽부터 노태우(재임 1988∼1993), 최규하(1979∼1980), 김대중(1998∼2003), 전두환(1980∼1988), 그리고 김영삼(1993∼1998) 전 대통령.ⓒ연합뉴스

황교안 대표는 추도사에서 역대 대통령들과 찍은 사진을 얘기하면서 “그 장면은 정치보복 없는 우리 국민이 갈망하는 통합과 화합의 역사적 상징”이라고 말했는데요,

황 대표가 말한 사진에는 노태우, 최규하, 김대중, 전두환, 김영삼 대통령이 한 자리에 모여 있습니다.

이 사진은 김대중 대통령 취임 첫 해인 1998년 청와대에서 찍었습니다. 당시는 IMF 후폭풍으로 온 나라가 구조조정과 실직, 부도로 난리가 났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IMF를 극복하기 위해 생존해 있는 전직 대통령을 모두 청와대로 초청해 도와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원래 김영삼 대통령은 생전에 쿠데타로 군사정권을 한 전두환, 노태우를 만나지 않겠다고 했던 사람입니다. 하지만 실제 IMF 책임도 있으니 만난거죠. 만나기는 만났지만, 당시에 거의 말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뒤로는 더 이상 노태우, 전두환이 참석한 자리는 가지 않았다고 합니다.

황 대표의 말대로 하면 일본의 무역 보복이 있으니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도 부르고, 일본과도 화해를 해야 합니다.

당시 전두환 노태우는 어쨌든 대통령 사면을 받았던 사람들이고,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금 재판도 끝나지 않은 사람입니다. 성립할 수 없는 얘기입니다.

일본과 화해를 한다고 해서 또다시 일본이 무역 보복을 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역사를 돌이켜 봐도 일본은 신뢰할 수 있는 우방이라고 보기도 어렵기 때문입니다.

황교안 대표가 김대중 대통령을 진심으로 존경하지 않는 것은 뭐라 할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김대중 대통령을 비하했던 과거만큼은 사과가 필요해 보입니다.

유튜브에서 바로보기: 황교안 “김대중씨, 이런 분이 딱 대통령 되니까 공안검사들 좌천”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