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최신 현대사

3.1 운동 뒤 성고문까지 저질렀던 일제의 끔찍한 만행

2019년 1월 11일
아이엠피터

author:

3.1 운동 뒤 성고문까지 저질렀던 일제의 끔찍한 만행

2019년은 3.1 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3.1절 100주년을 앞두고 이미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비폭력을 통해 독립을 외쳤던 모습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역사입니다.

그러나, 실제로 3.1 운동을 겪었던 조선인들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고통을 겪었습니다. 당시 일제가 저질렀던 끔찍한 만행 몇 가지를 소개합니다.

▲3·1운동 당시 만세시위에 참가한 여학생의 팔을 자르는 등 일제의 잔혹한 탄압 실상을 알려주는 중국 신문 기사의 그림 ⓒ중국신문한국독립운동기사집(Ⅱ)-3·1운동 편

3.1운동에는 많은 여학생들도 참가했습니다. 일본 경찰은 만세시위에 참가한 여학생을 체포한 뒤 강제로 옷을 벗겨 알몸으로 거리에 내세워 능욕했습니다.

일제의 만행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어린 여학생이 오른손에 태극기를 들고 만세를 외치자, 일본 헌병은 칼로 오른손을 잘랐습니다. 학생이 잘린 오른손 대신에 왼손으로 태극기를 들고 더 큰 소리로 만세를 외치자 헌병은 왼손마저 잘랐습니다.

두 손이 잘려나간 학생이 또다시 독립만세를 외치자 일본 헌병은 칼로 학생의 가슴을 찔렀고, 결국 학생은 고통 속에서 죽어갔습니다.

이 끔찍한 광경을 목격한 서양인이 사진을 찍으려고 했지만, 일본 헌병에게 끌려가기도 했습니다.

도저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제의 만행은 1919년 4월 12일 중국 신문 <국민공보>에 ‘일본인이 부녀를 능욕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로 보도됐던 내용입니다.

▲일제 경찰의 부녀자 성고문 재연 전시물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2015년 미국 뉴욕 맨해튼의 뉴욕한인교회 창고에서 ‘한국의 상황'(The Korean Situation)이라는 제목의 27페이지짜리 문서가 발견됐습니다. 이 문서에는 1919년 3.1 운동 이후에 벌어진 일제의 무자비한 진압 상황이 나와 있었습니다.

문서에는  “일본 경찰이 자행한 고문 및 잔혹 행위에는 젊은 여성과 여학생을 발가벗기고, 심문하고, 고문하고, 학대한 행위들이 포함돼 있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강간에 대한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다'(No charge is made of rape under these conditions.)는 대목을 보면 경찰서에서 강간이 이뤄졌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당시 서양 선교사들은 일본에 구체적인 성고문 건수를 요청했지만, 일제는 ‘정확한 통계 자료가 없다’라며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워싱턴 타임스> 1922년 3월 5일 자 4면. 기사를 작성한 미국 사업가 워드씨는 사진 속 남자들이 근거 없는 법률위반으로 사형을 선고 받고 일본군의 발포명령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시

1922년 3월 5일 <워싱턴포스트>에는 ‘일본이 조선을 총과 대검으로 조선을 노예로 삼고 있을 때 98명의 여성이 대량 학살당했다’는 제목의 연속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 기사는 미국인 사업가 로버트 엘 워드씨가 일제의 만행을 르포 형식으로 시리즈로 연재한 글입니다.

워드씨는 일본인들이 소녀들을 총검으로 겨누고 강제로 끌고 가는 것을 보았다고 했습니다. 소녀들은 일본인 장교들 앞에서 발가벗도록 강요를 받았는데, 당시 소녀들의 나이는 14세, 15세 혹은 더 어려 보이는 어린아이들이었습니다.

소녀들은 끔찍한 고문을 당했고 군인들이 원하는 대로 할 수 있도록 군인들에게 넘겨졌습니다. 수많은 소녀들이 엄지손가락이 묶인 채 강제로 거리를 지나 끔찍한 최후를 맞으러 갔습니다.

워드씨는 조선인 336명이 한꺼번에 즉결 처형됐는데, 이 중에는 남편과 아들들의 행방을 밝혀내지 못한 것 외에는 그 어떤 죄도 없는 86명의 아내들과 12명의 어머니들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시가 2016년 발굴한 위안부 학살 영상(촬영일 1944.9.15) ⓒ서울시

1944년 9월 중국 송산과 등충에 주둔하고 있던 일본군에게 ‘옥쇄’ 지시가 내립니다. 옥쇄는 강제적으로 집단 자살을 의미합니다.

당시 조선인 위안부들은 일본의 강제 자결 지시를 거부합니다. 그러자 일제는 조선인 위안부들을 학살합니다. 중국 송산에는 24명, 등충에는 최소 30명 이상의 위안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제로 위안부로 끌고 가 패망하자 잔인하게 학살한 일제의 만행을 보면, 문명국가를 자처했던 일본이 가증스럽게만 느껴집니다.

3.1 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도 필요합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일제가 저지른 만행을 자세히 기록한 범죄백서를 만들었으면 합니다. 잊어서는 안 될 가슴 아픈 우리의 역사이기 때문입니다.

유튜브에서 바로보기: 3.1 운동 뒤 성고문까지 저질렀던 일제의 끔찍한 만행

&nbsp;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