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언론 오보의역사 최신

[오보의역사] MBC 최악의 오보, ‘빌 게이츠 피살’

2018년 11월 2일
아이엠피터

author:

[오보의역사] MBC 최악의 오보, ‘빌 게이츠 피살’

2003년 4월 4일 오전 9시 37분, MBC는 긴급뉴스로 “CNN은 빌게이츠 회장이 한 행사장에 참석했다가 총 2발을 맞고 인근병원으로 실려갔으나 의사에 의해 숨진 것으로 판명됐다고 보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서 9시 43분 경에는 YTN도 속보로 빌게이츠 피살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후 SBS, 한겨레, 조선일보도 머리기사로 빌게이츠 피살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대한민국 대형 언론사들이 빌게이츠 회장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지만, 빌 게이츠는 살아있었습니다.

미국의 한 네티즌이 가짜 CNN사이트에 만우절 거짓말로 올린 가짜뉴스였는데, 이걸 보고 우리나라 언론이 긴급속보라며 호들갑을 떨면서 오보를 낸 겁니다.

사실 빌게이츠 피살 오보는 충분히 막을 수 있었습니다. 이미 3월 31일 매경 인터넷판이 “‘e-만우절!’ 부작용 심각”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만우절 가짜뉴스였다는 소식을 보도했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언론이 빌게이츠 피살 오보를 내자, 주식 시장은 8.54포인트가 떨어졌고 환율도 소폭이지만 출렁이기도 했습니다.

경제를 뒤흔들만큼 오보를 냈지만, 언론은 그저 변명과 짤막한 사과로 아니면 말고 식의 해명만 늘어났습니다.

“이라크전 보도에 집중하느라 정확히 확인하지 못했다” (YTN)

“방송사 보도를 토대로 ‘빌게이츠 피살說’기사를 톱뉴스로 보도했습니다. 사실관계 확인 없이 보도를 함으로인해 독자 여러분을 혼란에 빠뜨린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 (조선일보:디지털조선)

“MBC YTN보도를 토대로 ‘빌게이츠 사망’기사를 약 5분간 톱뉴스로 보도했습니다. 정확한 사실확인 없이 보도를 함으로써 독자 여러분을 혼란에 빠뜨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동아일보:동아닷컴)

YTN은 이라크 전에 집중하느라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고,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방송사 보도를 토대로 보도했다며 핑계를 댔습니다.

기존의 언론 보도라고 해도 이를 바탕으로 기사를 쓰거나 보도하려면 기자는 충분히 그 기사가 사실인지 아닌지를 검증해야 합니다. 남 탓을 하는 것은 스스로 기자의 역할을 하지 못했음을 고백한 셈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서울지사 홍보실 부장은 “이번 오보는 기본적으로 인터넷에 떠오르는 메시지에 대해 우리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를 잘 보여준 단적인 사례”라며 “속보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인터넷에 떠도는 소식을 잘 판단하고 확인해 보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자가 새겨들어야 할 말을 기업 홍보실 담당 부장이 말해주니 얼마나 창피한 일입니까?

우리나라 언론은 남보다 더 빨리 보도하거나 맨 처음 보도를 특종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특종은 빨리 보도하는 것이 아니라 진실 보도가 중요합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