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미디어 동영상 최신

유튜버를 꿈꾼다면 꼭 봐야 할 특강 (윰댕)

2018년 9월 5일
아이엠피터

author:

유튜버를 꿈꾼다면 꼭 봐야 할 특강 (윰댕)

예전 아이들의 꿈은 가수와 같은 연예인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 아이들은 유튜버를 꿈꿉니다. 실제로 우리 아이들도 혼자서 스마트폰으로 게임 소개나 액체괴물 등을 만드는 영상을 촬영하기도 합니다.

미국에서는 10대들 사이에서 유튜버가 연예인을 제치고 인기 순위 상위권을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TV가 아닌 모바일 시대에서 벌어지는 현상입니다.

많은 아이들이 유튜버를 꿈꿉니다. 그러나 인기와 수입이 많은 상위 유튜버가 되기는 쉽지 않습니다. 유튜버 중에서는 1세대라 불리는 윰댕(이채원)씨가 알려주는 유튜버 이야기입니다.

월 6500만 원 광고 수입, 좋은 콘텐츠로 가능하다.

▲아프리카TV와 유튜브의 수익 구조 차이

‘아프리카TV’와 ‘트위치’ 같은 경우에는 직접 시청자가 크리에이터들에게 후원시스템으로 돈을 선물하는 개념입니다. 그래서 시청자 중에 약 3%~5%의 시청자가 선물한 후원으로 생활을 하기 때문에 굉장히 수입이 불안정하고, 시청자들에게 맞춰서 자극적인 영상이 될 수밖에 없는 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유튜브 같은 경우에는 완전히 시스템이 바뀌었습니다. 제가 영상을 만들어서 올렸을 때 영상 앞 단에 기업들이 광고를 붙입니다. 그래서 약 5초 정도 영상이 나온 걸 스킵하면 저에게 수익이 들어오지 않고, 5초 이상 시청자들이 보고 그다음에 제 영상을 보게 되면 유튜브에서 자동으로 수익을 분배시켜주는 시스템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한 명의 시청자에 한해서 제가 맞춰야 할 이유도 없고, 저는 그냥 좋은 콘텐츠를 만들어서 올리면 자연스럽게 광고가 붙습니다.

지금 저희 남편도 크리에이터인데 (대도서관), 저희 남편 같은 경우 이 앞단에 붙는 광고로만 저번 달에 약 6500만 원 정도 수익이 나고 있습니다.

모바일 시대, 블로그에서 유튜브로

▲사람들이 유튜브 방송을 찾는 가장 큰 이유는 개인적 경험과 소통 때문이다.

스마트폰이라는 게 발전되면서 요즘 친구들은 TV보다 모바일 폰이 편하게 되었어요. 그래서 유튜브에도 보면 모바일로 보시는 분이 거의 90%입니다. 그래서 저희도 제작을 모바일에 맞춰서 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이 친구들은 TV에 나오는 그냥 일반적인 영상보다 나에 관심사에 조금 더 세부적인 자료들을 원합니다.

예를 들면 그게 예전에는 네이버 블로그였죠. 나의 관심사가 ‘제주도 가게 되면 어디가 맛있을까?’인데, TV에는 그 콘텐츠가 없잖아요. 그러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검색을 통해서 했는데, 지금은 그것을 영상으로 보고 싶어 합니다.

‘나 발리 가야 되는데 어디가 좋을까?’라며 발리에 직접 갔다 온 사람들의 영상과 지식을 보기 원하기 때문에 유튜브가 친숙하게 됐습니다.

초보자에게 생방송은 피해야

▲ 상위 유튜버들은 보통 일주일에 3회 이상 2시간 이상의 생방송 등을 진행한다. 유튜버들은 생방송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이후에도 영상을 편집해 더 재밌는 영상을 업로드 한다.

제작 방식은 저 같은 경우 생방송도 진행하기 때문에 하루에 4~5시간 생방송을 하고, 다시 편집자들이 조금 더 예능적인 감각을 넣어서 편집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처음 시작하는 분들에게는 생방송을 추천해 드리지 않아요. 생방송은 라이브이기 때문에 실수를 할 수도 있고,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서 채널 자체가 굉장히 안 좋은 타격을 받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영상을 제작하고, 조금 어설프더라도 그걸 편집 과정에서 잘라내고 맞출 수 있기 때문에 녹화방송이 유리합니다.

유튜브 시장,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유튜브를 진행되면서 느꼈던 것은, 예전에는 혼자 제가 방송을 하고 혼자 수익을 창출했다면, 현재는 그 규모가 커지면 커질수록 혼자서 만들 시간이 부족한 점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엉클대도’라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저희 남편과 둘이 법인을 세웠는데, 현재는 정직원이 한 10명 이상 됩니다. 많은 크리에이터들이 법인을 했을 때 또는 정규직을 채용했을 때 조금 더 안정적인 혜택을 주실 수 있다면, 조금 더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할 것입니다.

▲ Top 유튜버 연간 수입. 일반 직장인 평균 연봉을 훌쩍 뛰어 넘는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그리고 지금 이 사업이 커지면서 굉장히 빠르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빠르게 커지면 커질수록 필요한 편집자나 촬영자, 작가 등 여러 가지 분야의 사람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많은 일자리 창출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유튜브 쉽지만, 어려운 부분도 많다. 적절한 교육도 필요

일단 유튜브 같은 경우에는 자본금이 들지 않기 때문에 굉장히 공격적인 시작을 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자신이 정말 좋아하는 콘텐츠를 만들어내야 나중에 갔을 때도 꾸준히 그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 시스템이 쉬우면서도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런 부분들의 전문가들을 초청해서, 동영상을 어떤 식으로 업로드하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이 되는지 알려줄 필요가 있습니다.

▲ 아이엠피터TV가 만든 윰댕 동영상의 유튜브 썸네일. 사람들은 썸네일을 보고 영상을 클릭한다.

유튜브에는 썸네일이라고 하는 게 있습니다. 그림들, 영상의 주제 앞 단에 책 표지 같은 겁니다. 책 표지도 정말 중요한 데, 많은 사람들이 그걸 알지 못해요.

현재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그런 분들 중에서 초빙을 해서 어떤 식으로 운영했을 때 좋은지 알려주면 좋습니다.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은 자금적으로 여유가 없기 때문에, 적당한 카메라나, 아니면 본인 휴대폰 촬영도 가능하데, 휴대폰으로 촬영과 편집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런 기술들을 조금만 알려줘도 초반에 시작하기가 굉장히 수월합니다.

그 이후에 조금 전문적으로 간다면 카메라와 마이크 세팅, 조명 세팅 등도 필요합니다. 콘텐츠를 만들어 낼 때 아이템을 찍을 구성을 만들어내는 약간 기획자 마인드가 필요해요. 그런 쪽으로 많이 가르쳐주신다면 친구들이 시작하기가 훨씬 좋을 것 같습니다.

유튜버를 꿈꾼다면 꼭 명심해야 할 조언

자기 채널 만의 중요한 시그니쳐가 있어야 한다.

유튜브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자기 채널만의 시그니쳐 메뉴라고 하는 개성이 있어야 합니다. 먹방 채널이라도 먹는 걸 크게 먹는다든지, 아니면 비싼 걸 먹는다든지. 같은 먹방이라고 하더라도 그 안에서 어떤 방식으로 영상을 찍을 건지에 대한 자기 채널만의 중요한 시그니쳐가 있어야 됩니다.

왜냐면 유튜브 채널은 생방송이 아니기 때문에 제가 영상을 편집해서 올렸을 때 100개를 올려도 반응이 없다가도 101번째 올라간 영상이 ‘강남스타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그 영상을 보면 많은 사람들이 다른 영상들도 보자 하고, 제 채널을 찾아오게 되고 그때 갑자기 계단 형식으로 전체적인 수익과 조회 수나 구독자 수가 상승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조금 인내심을 가지고 초반에 자기만의 개성을 가진 영상들을 올려야 합니다.

꾸준함이 필요하다.

두 번째는 꾸준함이 필요합니다. 제 채널은 하루에 2~3개 정도 영상이 올라가고 있는데, 뭔가 새로운 것들이 올라오지 않으면 더 이상 구독자들이 찾아오지 않습니다.

매일매일이면 더 좋겠지만, 최소한 일주일에 한 개는 올려야 합니다. 제일 좋은 건 일주일에 2개 이상입니다.

최소한 일주일에 한 개 올리되 한 개라면, 예를 들어 ‘수요일 오후 5시에 영상 올리겠습니다’라고 시청자와 약속을 하고 그 시간대에 올리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유튜브는 시청자들과 소통이 가장 밀접한 곳입니다. 어떤 시청자가 ‘이런 것도 먹어주세요, 해주세요’ 했을 때, 영상을 시작하기 전에 ‘이번에는 000 님이 이런 걸 먹어달라고 해서 제가 준비해봤습니다’라고 합니다.

이런 멘트 자체가 시청자들에게 ‘우리가 이렇게 해달라는 걸 잘 들어주네’라며 가까운 동네 언니, 오빠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에 빠르게 성장이 될 수 있습니다.

유튜버에 대한 지나친 걱정은 불필요하다. 

미디어오늘이 분석한 언론사 콘텐츠 유튜브 조회수 Top10. 의외로 유튜버보다 더 자극적인 제목의 동영상이 많다. ⓒ미디어오늘

저는 오랜 시간 방송을 해오면서 이 수익이 생기기 전에는, 그런 자극적인 방송이나 영상 한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수익 모델이 생기면서 조금 더 많은 수익을 얻기 위해서 자극적인 방송을 만들어보기도 했습니다.

제가 봤을 때 플랫폼에 문제가 생겼을 때, 당사자에게 제재를 가하는 것보다는 그 플랫폼에 대한 불이익을 준다면 플랫폼 자체에서 강력한 규제가 이루어집니다.

지금은 그 개인에 대한 제재를 합니다. 물론, 크게 제재할 방법도 없기도 하고요. 플랫폼에서 그냥 우리는 몰랐다 이러면서 잠깐 정지했다가 사람들이 잊을 만하면 문제가 있었던 사람들을 다시 방송할 수 있게 해주거든요.

그런 것들이 1인 미디어에게 안 좋은 내용으로 언론에 노출되기 때문에 걱정하시는 것 같습니다. 플랫폼에 제재를 한다면, 그 플랫폼은 본인들이 손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 모니터링을 강화하게 될 것 같습니다.

제가 하고 있는 유튜브 같은 경우에도 이런 조회 수만 높고 자극적인 영상에는 광고를 주지 않습니다. 건전한 영상, 시청시간이 긴 것, 시청시간이 길다는 것은 그만큼 그 영상이 콘텐츠가 건강하고 사람들이 원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영상들 앞 단에 조금 더 경쟁 구도로 해서 더 비싼 광고 등의 혜택을 주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불건전한 영상을 올려서 채널이 닫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점점 다들 건강한 콘텐츠 위주로 올리게 됩니다.

이 글은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IP기반 영상 콘텐츠 육성 전략’ 토론회에서 강연자로 나온 윰댕씨의 발표를 정리한 내용입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