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지선 최신

‘안락도미’ 안철수가 낙선하면 미국으로 도망간다.

2018년 6월 19일
아이엠피터

author:

‘안락도미’ 안철수가 낙선하면 미국으로 도망간다.

613 지방선거가 끝나고 인터넷에는 ‘안락도미'(安落逃美)라는 말이 나돌았습니다. ‘안철수가 낙선하면 미국으로 도망간다’라는 해석이 붙은 이 말은 안철수 후보가 선거 직후 미국으로 출국한 것을 빗댄 겁니다.

처음에는 그저 안철수 후보가 미국으로 갔구나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동작구청장에 출마했던 장진영 바른미래당 후보가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안철수 후보의 미국행을 개탄합니다’라는 글이 퍼지면서 안 후보의 미국행이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장 후보는 딸의 졸업식 축하도 중요하지만 전멸당한 후보들 위로가 더 중요하니 가시지 마시라고 충언을 드렸는데도 안 후보가 미국을 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선거비라도 보전받았을 후보들이 줄줄이 빚더미에 올라앉아 망연자실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딸의 축하 외유를 갔다며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후보의 낙선현수막, 바른미래당이라는 정당명도 색깔도 전혀 없다. ⓒ온라인커뮤니티

안철수 후보 때문에 바른미래당이 613 지방선거에서 졌다고 단정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안철수 후보가 선거 기간 내내 바른미래당을 나타내기보다는 본인만을 강조했고, 거리를 뒀다는 점은 분명합니다.

선거가 끝난 후 게시된 안철수 후보의 낙선 현수막을 봐도 바른미래당을 나타내는 정당명이나 상징색 등이 전혀 없었습니다.

누가 보면 바른미래당을 정리하기 위해 거리를 두려는 포석이 아닐까 하는 의심마저 듭니다.

진심캠프 →새정치주친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 국민의당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2012년 9월 19일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진심캠프’를 꾸립니다. 정당 창당을 염두에 둔 그의 행보를 믿고 많은 사람들이 캠프에 합류합니다. 그러나 안 후보는 대선 후보에서 사퇴하고, 미국으로 갑니다.

2013년 안철수 후보는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에 출마하면서 ‘새정치연합’이라는 이름으로 창당을 하고 이후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함께 ‘새정치민주연합’을 합당합니다.

2015년 당시 문재인 대표가  안철수 의원에게 인재영입위원장·혁신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하고, 탈당을 합니다. 이후 ‘국민의당’을 창당합니다.

20대 총선에서 성과를 거둔 ‘국민의당’은 대선에서 패배한 이후 안철수 후보가 당대표가 됩니다. 그러나 안철수 대표는 유승민 대표와 함께 바른미래당을 창당합니다.

안철수라는 정치인의 행보를 보면 그의 인지도를 통해 정당을 만들었다 탈당하고 합당을 반복했습니다. 그가 정당에 속해 있는 이유가 본인의 선거를 위함이라는 사실이 그대로 드러납니다.

안철수 후보가 낙선하고 미국으로 출국한 것에 대한 다양한 의견은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당을 분열시키고 새로운 당을 창당했던 인물이 당을 외면한 점에서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부잣집 도련님들은 어려운 일이 생기면 도망가서 숨곤 하지.. 그럼 엄마 아빠가 다 처리해주거든.. 그래서 한참 숨어있다 나와서 아무 일도 없었던 듯 지난 실패를 남 탓하며 다시 시작하는 거야..’ (안철수 후보의 미국 출국 기사에 달린 댓글 중에서)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