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손석희 사장님! JTBC ‘단독 집착증’은 고칠 수 없나요?

2018년 1월 25일
아이엠피터

author:

손석희 사장님! JTBC ‘단독 집착증’은 고칠 수 없나요?

손석희 사장님, 사장님은 JTBC가 얼마나 ‘단독 집착증’에 걸려 있는지 아시나요? JTBC가 단독으로 자료를 입수하고 취재했으니 단독을 붙였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JTBC가 열심히 취재해 단독을 붙인 뉴스도 있지만, 타 언론사가 힘들게 취재한 내용을 가로채 ‘단독’을 붙였던 사례도 있습니다.

‘뉴스타파 보도가 나왔는데, 웬 단독?’

▲1월 17일 JTBC 뉴스룸은 ‘단독’이라며 이대목동병원의 주사 처방 실태를 보도했다. ⓒJTBC화면 캡처

지난 1월 17일 JTBC <뉴스룸>은 <[단독] 주사제 한 병 나눠 맞히곤…의료비는 부풀려 청구>라는 뉴스를 보도했습니다.

그런데 <뉴스룸> 보도가 있기 전인 오후 6시에 <뉴스타파>에서 이미 <[신생아 참사]주사제 1병 쓰고 5병 값 계산…보험급여 부당청구 시도>라는 제목으로 JTBC와 똑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흔히 시청자들은 단독이라는 의미를 한 언론사가 독점으로 취재해 보도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날 JTBC와 뉴스타파는 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도대체 누가 진짜 ‘단독’을 붙여야 할까요?

‘부모님 한 분 한 분 설득해 취재한 뉴스타파’ 

▲뉴스타파 김경래 기자는 JTBC 단독 보도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자의 직업적인 양심과 윤리를 해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페이스북 화면 캡처

<뉴스타파> 김경래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날 보도에 관한 숨겨진 사실을 설명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김 기자에 따르면 ‘주사제 1병 쓰고 5병 값 계산’ 뉴스는 <뉴스타파> 김성수 기자가 부모님 한 분 한 분을 설득하고 읍소해서 나온 취재였습니다. 부모님들은 다른 언론사에 <뉴스타파> 보도 이후에 보도해달라고 요청까지 했다고 합니다.

김경래 기자의 주장에 따르면 <JTBC 뉴스룸>은 이미 <뉴스타파>가 취재한 뉴스를 가로챈 것도 모자라 뻔뻔하게 ‘단독’까지 붙인 셈입니다.

아무리 <뉴스타파>가 먼저 취재를 시작했어도, <JTBC>에서도 보도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굳이 ‘단독’을 붙여야만 했을까요?

‘저널리즘을 고민했다는 JTBC의 노룩 취재’

<JTBC 뉴스룸>은 ‘최순실 태블릿PC 보도’ 이후 박근혜씨 탄핵을 끌어내는 등 엄청난 일을 해낸 언론입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칭찬받아야 마땅하고 자부심까지 느껴도 됩니다. 그러나 <JTBC 뉴스룸>은 취재의 기본을 지키지 않거나 저널리즘의 원칙을 무너뜨리는 보도를 종종 내보냈습니다.

▲2017년 JTBC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가 기획부동산 땅을 매입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그러나 현장 취재를 하지 않은 노룩 취재였다.

<노룩 취재 논란>
JTBC의 ‘강경화 기획부동산’과 ‘노무현 초호화 요트’는 닮았다

<문재인 대선 후보 발언 누락>
“그때 그 반란군의, 말하자면 가장 우두머리였는데 제가 그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습니다.” (원래 발언)
“제가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습니다.” (JTBC 자막)

이외에도 성완종 경향신문 인터뷰 녹취파일을 비정상적으로 얻어 보도하는 등 취재윤리에 맞지 않는 일들이 <JTBC>에서 벌어졌습니다. 물론 손석희 사장님은 사과하고 다시금 저널리즘의 원칙을 지키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문제는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신뢰도, 영향력 1위 JTBC가 버려야 할 ‘단독 집착증’

▲뉴스타파 김성수, 홍여진 기자가 부모들을 설득해 입수한 사망 신생아 진료비 계산서 ⓒ뉴스타파 화면 캡처

<JTBC>가 ‘단독’을 붙였다가 슬그머니 ‘단독’을 지웠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닙니다. 국민이 알아야 할 뉴스가 <JTBC> 보도 이후 사라지거나 묻히는 경우가 빈번하기 때문입니다.

이번 사건에서도 <뉴스타파> 김성수, 홍여진 기자는 부모님을 설득해 사망한 신생아들의 진료비 계산서를 입수해 분석하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끈질긴 취재는 <뉴스룸>의 ‘단독’에 외면받았습니다.

<JTBC>를 단순한 언론사로 취급할 수는 없습니다.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 매체 1위’,’방송뉴스 신뢰도 1위’로 많은 국민이 <JTBC>의 뉴스를 믿고 보기 때문입니다.

손석희 사장님은 언론 지망생이 모두 닮고 싶은 언론인 중의 한 명입니다. 그런 손 사장님이 비록 타 언론사이지만 열심히 취재한 기자를 무너뜨리는 ‘단독 집착증’을 용납해서는 안 됩니다. 특히 대한민국 언론계에 만연한 ‘단독 집착증’은 사라져야 할 언론계 고질병 중의 하나입니다.

많은 국민들이 <JTBC 뉴스룸>에 애정을 품고 있습니다. 손석희 사장님에 대한 신뢰 속에는 언론 개혁에 대한 희망도 포함돼 있습니다. 최소한 그들의 마음을 기억한다면 <JTBC>의 ‘단독 집착증’만이라도 고쳐주시기 바랍니다.

<기사 보강> 2018년 1월 26일 오전 5시40분

<뉴스타파>김성수 기자가 <JTBC>의 해명과 손석희 사장의 지시에 대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전문을 올립니다.

JTBC 사건팀장으로부터 ‘이대목동병원 주사제 비용 허위청구’ 보도에 ‘단독’을 게재했다가 삭제한 경위에 대해 해명을 들었습니다.

우선,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고 정중히 사과를 했고, 다만 의도성은 전혀 없었다면서, 그런 일이 빚어지기까지의 복잡한 사정들을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다 쓰긴 어려운 내용입니다만, 들어보니 ‘의도성은 없었다’는 말이 어느 정도 수긍될 수 있을 정도의 해명이었습니다.

큰 틀에서 요약하면, 이번 건은 JTBC 보도국 내 여러 부서들(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사이에 과도한 단독경쟁 분위기를 만들어온 회사의 책임이 저변에 깔려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이대목동병원 이슈를 지속적으로 취재해 왔던 고참 기자가 전날 밤샘 야근을 한 뒤 보도 당일 아침에 퇴근하면서 막내급 기자에게 취재와 보도를 맡겼는데, 이 막내급 기자가 선배의 지시를 수행하는 것에만 집중한 나머지, 유가족으로부터 전해들은 당부(“해당 팩트는 유가족들이 뉴스타파 취재로 알게 된 내용이며, 오늘 뉴스타파가 먼저 보도할 예정”)를 귀담아 듣지 않고 팀장에게 보고하지 않은 것이 핵심적인 원인이 되었던 것으로 판단됩니다.

그 밖에도 이번 사태에 영향을 미친 몇 가지 일들이 있었음을 확인했지만, 위의 두 가지보다는 부차적인 문제였다고 생각됩니다.

현재 손석희 사장에게도 자세한 경위가 보고가 된 상태이고, “다음주까지 재발방지 대책을 보고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고 합니다. 부디 좋은 대책이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사과를 받아들였습니다만, 뉴스타파는 기자협회 차원에서 이메일 서한을 통해 공식적으로 해명을 요청했던 만큼, 사건팀장의 구두 해명 및 사과와는 별개로 JTBC도 기자협회가 서면으로 답변서를 보내줌으로써 이번 건을 깔끔히 마무리했으면 한다는 의사를 최종 전달했습니다.

이에 따라 손 사장 앰부쉬는 하지 않는 것으로 하고, JTBC 기자협회 측의 정식 답변서를 기다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뉴스타파 김성수 기자)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