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정치

외신기자가 본 ‘문재인 vs 박근혜’ 신년 기자회견

2018년 1월 11일
아이엠피터

author:

외신기자가 본 ‘문재인 vs 박근혜’ 신년 기자회견

▲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눈길을 끈 외신기자 3인방 좌측부터 조주희 서울지국장, 로라 비커 기자, <워싱턴포스트> 안나 파이필드 도쿄 지국장

1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미리 질문을 정하지 않고, 질문자도 대통령이 직접 선택하는 방식의 기자회견은 시작부터 많은 관심이 쏟아졌습니다.

언론 개혁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국민들은 과연 청와대 출입기자들이 어떤 질문을 할지에 주목했습니다. 이번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내 기자와 비교해 눈길을 끈 것은 외신기자들이었습니다.

<ABC News> 조주희, <BBC News> 로라 비커, <워싱턴포스트> 안나 파이필드 기자는 대통령에 대한 예의는 지키되,  외신 답게 대북 정책과 한미관계 등을 중심으로 질문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 안나 파이필드 도교 지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회담이 성사된 것은 나의 공이 있다.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보였기에 그 효과가 나왔다고 했다”라며 “트럼프의 공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하다”라고 질문했습니다.

기자 회견장에 웃음이 터지는 등 가벼운 질문 같지만, 실제는 대북 제재의 효과와 남북 회담의 성사 배경, 한미 관계 등이 모두 포함된 날카로운 질문이었습니다.

‘외신기자가 본 문재인 vs 박근혜 신년 기자회견’ 

▲<워싱턴포스트> 안나 파이필드 기자가 트위터에 올린 신년 기자회견 관련 트윗

<워싱턴포스트> 안나 파이필드 기자는 ’75분이 넘도록 기자회견이 오랫동안 이어지다니 놀랍다’는 트윗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안나 파이필드 기자는 ‘조선, 동아, KBS 등 크고 오래된 언론이 아닌 지방에 있는 소규모 매체까지 질문하고 있다’면서 메이저 언론 중심이 아닌 기자회견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안나 파이필드 기자는 ‘사전에 질문을 정해 놓지도 않았고, 모든 기자에게 열린 기자회견이다’라며 심지어 백악관과도 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파이필드 기자는 박근혜 정부 시절 아예 기자회견에서 제외됐다며 청와대 공식 트위터 계정에 항의성 질문을 던진 적이 있었습니다.

“Can you explain why I was excluded from @GH_PARK’s press conference today? Don’t you care about @washingtonpost readers?”(제가 왜 박근혜 대통령의 오늘 기자회견에서 제외됐는지 설명해주시겠습니까? 워싱턴포스트 독자들은 신경쓰지 않는 건가요?)2016년 1월 13일 안나 파이필드

당시 안나 파이필드 기자의 트윗에 제임스 피어슨 <로이터> 통신 한국 특파원은 ‘승인 받은 질문을 하고, 보고 읽는 연출된 이벤트에 만족할 수 있겠느냐’라고 말했고, 파이필드 기자는 ‘연극을(연출된 기자회견) 볼 기회가 적다는 자체도 문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트위터로 신년 기자회견을 전한 외신 기자들’

▲ 조주희, 로라 비커 기자는 마치 현장 생중계를 하듯 트위터에 신년 기자회견 관련 트윗을 계속 올렸다.

신년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외신기자들은 트위터에 회견장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나 현장 분위기를 알렸습니다. 로라 비커 <BBC News>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답을 했는지 실시간으로 트윗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조주희 <ABC News> 서울지국장은 남북 회담과 관련 뉴스 브리핑 영상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큰 역할을 했다’라는 문 대통령의 답변이 추가된 기사를 트위터에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 출입기자들이 단순히 기사 작성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전하는 모습과 비교하면, 외신기자들의 트윗은 현장 모습을 실감 나게 전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시 브리핑을 할 용의가 있느냐’는 마지막 질문에 ‘국민과의 소통에서 기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현장의 모습을 왜곡없이 사실 그대로 보도하는 기자가 많다면 앞으로도 충분히 가능하리라 봅니다.

‘옥의 티? 기자는 제대로 된 기사로 승부해야 한다’ 

국민들의 관심과 시청률도 높았던 신년 기자회견이었지만, 논란도 있었습니다. <조선비즈>의 박정엽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기사에 격한 표현이 담긴 댓글이 많이 달린다’라며 ‘지지자에게 전할 말씀이 있나. 그래야 편하게 기사를 쓸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질문을 했습니다.

박 기자의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나보다 많은 악플이나 문자, 트위터를 통한 비난을 많이 당한 정치인은 없을 것이라 본다.”라며 “유권자인 국민의 의사표시라고 받아들인다. 기자들도 담담하게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 예민할 필요는 없지 않겠나”라고 답변했습니다.

▲<조선비즈> 박정엽 기자가 신년 기자회견 직후에 올린 기사 ⓒ조선일보 화면 캡처

<조선비즈> 박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에 만족하지 않았는지 <문대통령에 ‘과격댓글’ 질문 박정엽기자에게 쏟아진 건..>이라는 기사를 통해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기자가 어떤 질문을 하는지는 자유입니다. 다만, 외신기자들이 기사는 철저하게 기자의 시각으로 쓰고, 자신의 속내는 소셜미디어를 활용했다는 점과 비교할 필요는 있습니다.

‘취재 뒷 이야기’ 등을 통해 기자의 하소연을 풀어 놓을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의 소통과 토론’을 지적하면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댓글을 사례로 삼은 기사는 공감을 얻기는 어렵습니다.

기자는 자신이 쓴 기사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정당한 비판’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국민은 ‘왜곡’이라고 생각합니다. 단순한 입장의 차이가 아닙니다. 기사를 분석하면 뻔히 드러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영화 관람이 아니꼬운 조선일보

박정엽 기자가 대통령의 입을 빌려서라도 자신을 방어하고 싶었던 마음은 이해되지만 기자는 비겁하면 안 됩니다. 기자는 기자답게 제대로 된 기사로 승부를 걸어야 합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