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청와대 기자 다과회, 또다시 등장한 ‘문재인 혼밥론’ 질문

2017년 12월 22일
아이엠피터

author:

청와대 기자 다과회, 또다시 등장한 ‘문재인 혼밥론’ 질문

중국인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행 사건 이후 언론들이 문재인 지지자를 향한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조선,중앙,동아를 포함한 대다수 매체가 ‘문재인 지지자’를 가리켜 ‘문빠’라고 비하하며 공격성 기사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중앙일보>는 <댓글 공격부터 문자 폭탄까지.. 문빠의 게릴라전>이라는 제목으로 문재인 지지자를  ‘테러리스트’로 규정하고 비난합니다. <매일경제>는 <그들의 공격, 저들과 다른가>라는 기사에서 문재인 지지자들이 국군사이버사령부-국정원의 댓글 부대와 같다는 식으로 말합니다.

동종 업계의 기자가 폭행을 당했으니 충분히 화를 낼 만합니다. 같은 한국인이지만 분노하지 않은 문재인 지지자들의 태도에 속이 상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언론은 단순히 위로받지 못했으니 문재인 지지자를 공격하는 것이 아닙니다.

‘기자 다과회 자리, 또다시 등장한 문재인 혼밥론 질문’

▲ 청와대 기자 다과회에서 ‘문재인 혼밥론’ 질문이 또다시 나왔다.

며칠 전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출입 기자들과 다과회 자리를 가졌습니다. 가볍게 시작한 자리였지만 ‘폭행사건이 있기 전부터 충돌 조짐이 있어서 대책을 요구했다고 하던데 왜 아무 조치가 없었느냐’는 질문이 나오면서 자리가 무거워졌다고 합니다.

이날 기자들의 질문은 대략 15개가 나왔는데 폭행 사건이 5개였고, 문재인 대통령의 혼밥론과 홀대론이 3개였습니다. 이외에는 회담 관련 질문 등이었습니다.

기자 폭행 관련 질문은 이해가 됩니다. 그러나 굳이 문재인 대통령의 혼밥론이나 홀대론이 또다시 질문으로 나왔어야 하는지는 의문이 듭니다. 기자들의 혼밥론 질문은 ‘기자 폭행’ 사건과는 연관성이 없기 때문입니다.

기사 보강 및 수정: 2018년 1월 10일
12월 22일 작성된 이 글의 원 제목은 <기자 폭행 청와대 설명회, 첫 질문은 ‘문재인 혼밥론’>이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다과회에 참석했던 기자의 제보를 검증한 결과, 첫 질문은 문재인 홀대론이 아니었음이 밝혀졌습니다.

이 글의 요지는 일부 언론사와 기자들의 이유 없는 문재인 흠집내기가 저널리즘과 거리가 멀다는 취지에서 작성됐지만, 일부 사실관계가 틀렸으므로 수정합니다. 이 글로 오해와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사과드립니다.

<원문>

며칠 전 청와대는 중국인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행 사건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합니다. 이때 나온 첫 번째 질문이 “왜 중국까지 가서 혼자 밥 먹었나?”였다고 합니다.

상식적으로 ‘중국의 사과는 받았나?’ 또는 ‘수사 결과는 나왔나?’가 돼야 정상입니다. 그런데 생뚱맞게 ‘문재인 혼밥론’이었습니다.

‘방중 이후 보도되는 문재인 흠집내기’

▲ 중앙일보가 보도한 중국 당국의 한국행 여행 비자 금지에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들어보지 못했고 알지도 못한다’고 답변했다.

지난 20일 <중앙일보>는 <단독, 한국행 단체여행 다시 봉쇄한 중국>이라는 제목으로 ‘중국 당국이 한국행 단체여행을 막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중앙일보는 기사에서 익명의 여행사 대표의 말을 인용해 ‘대통령 방중 후 잘 풀릴 것으로 믿었는데’라며 의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 방중 성과를 폄하합니다.

그런데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 대변인은 <연합뉴스> 기자의 ‘중국 당국이 일부 중국 내 여행사의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금지했다는 보도를 확인해 달라’는 질문에 “당신이 제기한 상황을 들어보지 못했고 알지도 못한다”면서 “다만 내가 아는 바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이 성공적이었다는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중앙일보의 보도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해외 순방 후 나왔던 ‘외교 성과 릴레이 보도’와는 전혀 다릅니다. 당연히 근절해야 할 언론의 적폐이니 정권에 아부하기 위한 보도는 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렇다고 방중 성과를 깎아내리려고 기사를 의도적으로 조작하는 보도 행태는 심각한 ‘오보’입니다.

‘결국, 타깃은 문재인 대통령이었다’ 

▲ 동아일보는 사설에서 ‘문빠’들의 행태가 도를 넘었으니 문재인 대통령이 자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 동아일보 PDF

<동아일보>는 <도 넘은 ‘문빠’ 행태, 문 대통령이 자제시켜야>라는 사설에서 ‘한국 사회를 휘젓는 이들의 폭주를 막기 위해 대통령이 나서야 할 때다.’라고 주장합니다.

문재인 지지자들이 대한민국 사회를 휘젓는다고 하는데, 과연 최대의 피해자는 누구일까요? 그렇습니다. 피해자는 ‘언론사와 기자’입니다.

언론사와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함부로 비난할 수가 없습니다.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에게는 통했던 ‘가짜 뉴스’도 금방 들통납니다. 왜냐하면 진실을 찾아내 반박하는 글들이 올라오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흔들어야 광고주들에게 유리한 기사에 쩔쩔매는데 씨알도 먹히지 않습니다. 대통령을 흔들 수 있었던 막강한 언론 권력이 무너지고 있는 셈입니다.

‘기자는 저널리즘 원칙대로 기사를 쓰면 된다’

▲2017년 새해 첫날 열린 박근혜 기자 간담회에서 질문을 하지 않은 청와대 기자단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당장 해체하라고 요구한 ‘언론단체시국회의’ ⓒ 언론노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와대 출입기자단 해체 청원’ 서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올해 1월에도 청와대 기자단 해체 요구가 있었습니다. 지금은 국민이, 그때는 전국언론노동조합·한국PD연합회·한국기자협회·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등 총 12개 단체가 소속돼 있는 <언론단체시국회의>였습니다.

당시 <언론단체시국회의>가 청와대 기자단 해체를 요구했던 이유는 2017년 새해 첫날 열린 박근혜 대통령 때문이었습니다.<언론단체시국회의>는 성명서에서 “직무가 정지된 대통령의 비서진이 직접 간담회를 준비하는 것도 문제인데, 심지어 참석 기자들에게 노트북을 가져갈 수도, 녹음이나 사진 촬영도 할 수 없다고 한다. 그런데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이런 조건을 다 수용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과거에는 얌전했던 기자들이 마치 민주화 운동의 투사처럼 문재인 지지자들과 싸움을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지지자를 향한 비난 기사와 반박하는 댓글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해결 방법은 간단합니다. 기자와 언론사가 저널리즘 원칙을 제대로 지키면서 ‘진실’을 알리고 ‘공정 보도’를 하면 됩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