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대통령 비난 박지원, 안철수 때문에 ‘뻘쭘’

2017년 9월 21일

문재인 대통령 비난 박지원, 안철수 때문에 ‘뻘쭘’

9월 19일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의 페이스북에는 <박지원 “文대통령, 방미 전에 야당에 전화했었으면…”>이라는 기사가 공유됩니다. 경기방송 ‘세상을 연다 박찬숙입니다’ 프로그램의 인터뷰 관련 기사였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미 전에 전화도 하지 않고 떠났다’며 ‘야당을 설득하지 못하는 협치도 하지 않는 대통령’이라며 비난했습니다.

“국민은 두 거대 야당이 독선과 독주를 해서는 안 된다. 그렇기 때문에 국민이 다당제를 만들어줬고, 이것을 수용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협치를 말씀하셨습니다. 협치를 하라는 거예요. 국민적 명령이에요. 그러면 대통령께서.. 또 말씀하셨으면, 협치를 해야지, 협치를 하지 않고, 내 지지도가 높으니까 나를 따르라. 또 국민의당은.. 이런 식으로 하니까 지금 오늘의 사태가 온 거 아닙니까?” (박지원 9월 19일 경기방송 ‘세상을 연다 박찬숙입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의 말을 요약하면 국민의당이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을 부결시킨 이유는 모두 문재인 대통령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지도가 높으니 무조건 나를 따르라며 야당과 협조를 하지 않고 있어,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미국 대통령들 보십시오! 트럼프 대통령처럼 그렇게 고약하신 분도 민주당의 원내대표 상원 하원, 심지어 어떤 지역을 가실 때는, 야당 의원들하고 같이 전용기를 타고 가면서 얘기를 하시잖아요? 그러면 우리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설득하는 데에 무엇을 하셨느냐 이거예요. 이번에도 이렇게 막혀 있으면, 가시기 전에 아무리 바쁘시더라도, 야당 대표들한테 한 번 전화하고 만나자고 하고, 얘기하면서 좀 도와 달라. 또 앞으로 이런 문제가 있는 것은 내가 이렇게 고쳐 나가겠다. 하고 미국 떠나셨으면 지금 인준 할 수도 있지 않아요! 다녀오셔서 그런다고 하니까, 다녀오시도록까지 기다리는 그런 꼴이 되고 있지 않습니까? ” (박지원 9월 19일 경기방송 ‘세상을 연다 박찬숙입니다’)

박지원 전 대표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을 빗대어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설득 하는데 뭘 했느냐’라며 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방미 전에 야당 대표들한테 한 번 전화했으면 인준할 수도 있지 않으냐’라며 21일로 예정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다면 그 책임이 문재인 대통령의 소통 부재 때문임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반전, 문재인 대통령 출국 전에 안철수 대표와 통화’

박지원 전 대표의 주장과 다르게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기 직전 안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과 관련한 언급은 전혀 하지 않은 채 김명수 후보자 인준을 잘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국민의당이 여·야·정 국정협의체 구성 제안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안철수 대표도 “문 대통령에게 건강하게 다녀오시고, 중요한 외교 성과를 기대하겠다 정도로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박지원 전 대표는 20일 페이스북에 <文대통령, 출국당일 안철수·김동철에 전화…”김명수 협조” 당부>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 잘 하셨습니다. 협치의 모멘텀을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박지원과 안철수 대표 간의 갈등??’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안철수 대표 당선 소식을 전하면서 ‘충격이 이만저만 아니에요’라고 상태를 표시했다. 박 전 대표는 이후 ‘실수였다’라고 해명했다. ⓒ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출국 당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했다는 사실은 국민의당 관계자가 확인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박지원 전 대표는 국민의당 내부 소식도 잘 모르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한 셈입니다.

그동안 박지원 전 대표는 안철수 당 대표 출마를 반대했던 인물입니다. 지난 7월 27일 라디오 방송에서도 “안철수 전 대표가 이 순간에 당 대표에 다시 출마할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밝힌 적도 있습니다.

당 대표와 대통령이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관련 전화 통화를 했지만, 박지원 전 대표가 몰랐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우선 그동안 긴밀하게 협력했던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의 관계가 당 대표 출마 과정에서 서먹서먹해진 것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옵니다. 또 하나는 박 전 대표가 이제 국민의당 내부 소식을 모를 정도로 당 핵심 권력에서 멀어졌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박지원 전 대표와 안철수 대표와의 갈등은 내부 문제이지만,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은 국가의 중대 인사입니다. 임명동의안을 놓고 벌어지는 국민의당을 향한 비판을, 근거 없는 대통령 탓으로 돌리는 정치인의 발언은 오히려 더 큰 역풍을 불러올 수도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