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거지 같다’는 보도, 한겨레의 의도적인 ‘오보’인가?

6379

9월 7일 저녁 8시 36분, 한겨레에는 <트럼프 ‘북한과 대화 촉구하는 문 대통령 거지 같다’ 험담>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올라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일본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에 대화를 촉구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거지 같다’고 험담을 했다”는 일본 후지TV의 방송 보도를 기사화한 것입니다.

그런데 이상합니다. 이미 저녁 7시 12분에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대사관 정무 측에서 이미 외무성과 접촉해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고, 스가 관방장관이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답변하겠다고 했다”는 ‘오보’ 확인’ 기사가 올라왔었기 때문입니다.

한겨레의 기사를 다시 찾아봤습니다. 꼼꼼하게 읽었습니다. 밤 10시 7분에 기사가 수정됐지만, 그 어느 대목에서도 ‘오보’였다는 내용은 없었습니다. 다만 “<후지티브이>의 보도가 사실인지는 불확실하다”는 문장만 있었습니다.

한겨레의 이번 보도는 이상한 점이 한두 개가 아닙니다. 불확실한 후지TV의 보도를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보도했습니다. 제목을 마치 트럼프가 말했다고 단정 지었습니다. 청와대 대변인의 ‘오보 확인’이 있었음에도 기사를 수정하지 않았습니다.

한겨레는 보도할 가치와 신뢰성이 떨어지는 기사를 인터넷 홈페이지 1면에 배치했습니다. 한겨레 페이스북 계정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그렇게 말했다.”라는 멘트와 함께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거지 같다’는 한겨레의 보도는 단순한 실수일까요? 아니면 의도적인 ‘오보’일까요? 단순 실수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이상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