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문 대통령 임기 중 ‘전쟁’ 일어난다는 ‘조선일보’

2017년 8월 10일
아이엠피터

author:

문 대통령 임기 중 ‘전쟁’ 일어난다는 ‘조선일보’

▲조선일보 8월 10일자 양상훈 주필의 사설 ⓒ조선일보 PDF

조선일보 양상훈 주필은 8월 10일 사설에서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안보사변이 일어난다’라고 밝혔습니다.

양 주필은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에 남는 대통령이 될 가능성은 높지만, 좋은 일인지 아닌지는 미지수’라며 그 이유가 ‘북핵의 결말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조선일보 양상훈 주필은 ‘사태의 결말’은 ‘파국 또는 김정은 체제의 붕괴 등’이라며 ‘문 대통령은 서울에 포탄이 떨어지는 가운데 전군에 전투 명령을 내려야 하는 순간을 맞을 수 있다’며 전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양 주필은 문 대통령이 ‘북핵에 압도당하며 사는 대통령이 될 수도 있다’면서 ‘최악의 경우 주한 미군 철수를 지켜봐야 하는 대통령이 될지도 모른다’라고 말했습니다.

조선일보 양상훈 주필은 ‘북한의 괌 주변 사격이나 미국의 예방 타격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예기치 못한 충돌이 확전으로 이어지는 보고를 받을 대통령은 문재인이다’라며 문 대통령을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능한 대통령처럼 묘사합니다.

양상훈 주필은 ‘1991년까지는 북한에 핵이 없고 한국에 핵이 있었는데 26년 만에 이 상황이 역전돼 북한에 핵이 있고 한국에 핵이 없게 됐다.’라며 ‘범죄 집단인 북한은 더 안전해지고, 자유민주 한국은 더 불안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일보 양상훈 칼럼은 ‘문 대통령이 어느 날 국민 앞에 서서 놀랍고도 무거운 내용의 발표를 하는 모습을 떠올려 본다.’면서 ‘북은 노무현 대통령 때 첫 핵실험을 했고, 문 대통령 때 마무리를 짓는다.’는 문장으로 이 모든 것이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양상훈 주필은 ‘문 대통령이 쓴 책 제목처럼 이것이 그의 진짜 ‘운명’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마치 전쟁이 벌어지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운명이라는 무당 같은 예언을 합니다.

8월 10일 조선일보의 양상훈 칼럼은 ‘사설’이 아니라 ‘범인은 문재인’이라고 단정 짓고 작성한 ‘공포심 조장 소설’입니다.

‘노무현을 증오심 가득 찬 ‘사이코’로 묘사한 양상훈’

▲2007년 6월 27일 조선일보 양상훈 칼럼 ⓒ조선일보 PDF

조선일보 양상훈 주필은 노무현 대통령에게도 적대적이었습니다. 양 주필은 2007년 6월 27일 ‘노 대통령 마음 속 그 면도칼’이라는 사설에서 노 대통령을 부정적이며 충동적인 성향을 가진 ‘정신병자’처럼 묘사했습니다.

양 주필은 노무현 대통령이 국민학교 시설 면도칼로 같은 반 학생의 가방을 찢어버린 사건을 거론하며 ‘열등감을 증오로 표출하는 인물’로 규정하기도 했습니다.

조선일보 양상훈 주필은 ‘노무현 대통령이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면서 ‘역경 속에서 증오와 원한을 키우는 인물’처럼 만듭니다.

양상훈 주필은 ‘우리 국민은 가난 속에서 난 용을 동정하고 좋아한다’라며 ‘노 대통령도 서민 대통령을 내세워 당선됐다’고 운을 띄웁니다.

그러나 ‘그중엔 증오의 불을 감춘 용도 있다’ 면서 노무현 대통령을 증오심으로 가득 찬, 경계해야 할 사이코라고 결론을 내립니다.

‘사돈의 팔촌도 아닌 20촌까지 거론하는 조선일보 억지 논리’

▲2007년 8월 29일 조선일보는 70대 노인이 동네에서 돌던 이야기를 인용해 권기재 전 청와대 행정관과 권양숙 여사가 먼 친척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 PDF

2006년 8월 29일 조선일보는 성인오락실 파문 관련 권기재 전 청와대 행정관이 ‘권양숙 여사와 한동네 출신 먼 친척’이라고 보도합니다.

부산에서 근무했던 권 전 행정관이 청와대 비서실에 파견된 배경이 권양숙 여사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그 논리가 말도 안 되는 억지입니다.

우선 권양숙 여사와 권기재 전 청와대 행정관이 20촌 관계 때문입니다. 사돈의 팔촌도 아니고 20촌이면 전혀 관련 없는 타인이라고 봐야 합니다.

“권씨가…권여사와 20촌 관계지만 친하게 지내지는 않았던 것으로 안다…권 여사와 먼 친척이라 해도 그런 게 작용을 안 할 수가 있나… 청와대 들어갈 때 주위에서도 다 그런가 보다 했지.” (조선일보가 인용한 70대 노인의 주장)

조선일보 기사는 익명의 70대 노인이 했던 말을 인용합니다. 그런데 정확하게 들었던 증언도 아니고 그냥 동네에서 떠돌던 얘기를 마치 사실인 양 보도했습니다.

조선일보는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비리를 저지른 청와대 행정관을 엮으려는 억지 논리를 펼쳤습니다. 그러나 이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합니다.

조선일보의 사설과 보도를 보면 항상 자신들의 멋대로 시나리오를 만들고 조작된 허위 증거와 논리를 갖다 붙입니다. 조선일보는 이것을 가리켜 ‘진실’이라고 주장하고 ‘언론’이라고 말합니다.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 사건 관련 양상훈 주필의 사설 2016년 9월 8일 ⓒ조선일보 PDF

양상훈 주필은 2016년 송희영 주필 비리 사건 관련 사설에서 ‘논설 책임을 맡고서도 차마 선배 주필들 사진을 쳐다볼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양 주필은 ‘대통령 권력뿐이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야당도 권력이고 기업도 권력이다. 노조나 시민단체도 권력이다.’라면서도 ‘언론 권력이란 말이 생긴 자체가 심각한 일이다. 영향력이 크다고 권력이라고 한다면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조선일보 양상훈 주필은 송 주필의 비리를 ‘언론 권력은 없고 그저 기자 정신이 퇴색한 증상’이라면서 ‘조선일보 주필들이 권력으로부터 해임 압력이나 내사를 받았다’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구사하기도 합니다.

양상훈 주필은 사설 마지막에 ‘어떤 일이 있어도 할 말은 하겠습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그럴 자격이 있느냐도 항상 돌아보겠습니다.’라고 말합니다.

문제는 조선일보가 ‘하고 싶은 말’이 진실이냐는 점입니다. 마음대로 소설을 쓰고, 억지 논리를 갖다가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조선일보의 보도는 ‘언론’이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이제는 국정원 댓글 활동과 같은 가짜 언론은 퇴출당할 ‘운명’이 아닌가 싶습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