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당 대선 조작 사건’ ①이용주의 새빨간 거짓말

2017년 6월 28일
아이엠피터

author:

‘국민의당 대선 조작 사건’ ①이용주의 새빨간 거짓말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당은 ‘문재인 후보의 아들 문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한 제보를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제보는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민의당은 이유미씨 혼자서 제보를 조작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당 고위층 인사가 개입했다는 정황 증거가 드러나고 나고 있습니다.

오늘은 그중에서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단장을 맡았던 이용주 의원에 대한 의혹을 정리해보겠습니다.

① 이준서 “이용주 의원에게 녹음파일 들려줬었다” vs 이용주 “들은적 없다”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은 이유미씨가 조작한 증거를 받아 당 지도부에 제보했습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녹음파일을 이용주 당시 공명선거추진단 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에게 들려줬다고 밝혔습니다.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녹음파일을)이용주 의원한테 들려드렸었다. 대선 당시 이슈가 됐던 부분이라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고 당 공보단도 있었기 때문에 혼자 판단할 문제는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용주 의원은 “녹음 파일 내용을 들은 바 없다”면서 “김인원 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 등이 확인해서 진행했던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대선기간 공명선거추진단 단장을 맡았던 이용주 의원이 녹음 파일 내용조차 모르고 특혜 의혹을 주장했다는 사실은 정황상 믿기 어렵습니다.

② 이용주 “문준용 의혹 증언자 한 사람만이 아니다”

이용주 의원은 녹음파일을 들은 적 없다고 했지만, 지난 5월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했던 인터뷰를 보면 아닐 확률이 높습니다.

김현정 앵커는 이용주 의원에게 “신원도 그러니까, 언젠가 공개가 돼도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가짜가 아니다 이 말씀하시는 거에요?”라고 묻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김현정 앵커의 질문에 ‘당연하죠’라며 확신에 찬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문준용씨가 아버지인 문재인 후보가 고용정보원에 원서를 지원해라’는 말이 있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확인을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한 명으로 받은 게 아니고 복수의 사람으로부터 확인한 내용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모두 사실이다. 믿어도 된다.’라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다수의 사람에게 확인했다고 자신 있게 말했던 이용주 의원이 왜 지금은 녹음파일 내용을 들은 적 없다고 부인하는지 국민들은 이해할 수 없습니다.

③ 검사 출신 이용주 의원이 검증조차 하지 않았다?

지난 4월 25일 이용주 의원은 국민의당 의원들을 끌고 한국고용정보원을 방문했습니다. 대선 기간 내내 최우선 전략이었던 ‘문준용 채용 의혹’ 때문이었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관련 이슈로 수차례 기자회견을 하면서 적극적으로 나섰던 국민의당 중심인물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용주 의원은 조작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이유미 씨가 먼저 ‘아는 사람 중에 파슨스 출신이 있다’고 했고, 김 씨의 이메일까지 알려주니 거짓이라고 느끼기 어려웠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1998년부터 2012년까지 서울고등검찰청 검사 등을 역임한 검사 출신 국회의원입니다. 검사 출신 국회의원이 대선 직전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 올 제보를 검증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은 믿기 어렵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사전에 조작 여부를 알았다든지, 당의 조직적 은폐 여부만 드러나도 사퇴하겠다”라고 공언했습니다. 그러나 증거가 나오면 사퇴가 아니라 법의 처벌을 받아야 할 것입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