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주시사

제주에서 운전할 때 ‘이것’을 조심하세요

2013년 12월 14일
아이엠피터

author:

제주에서 운전할 때 ‘이것’을 조심하세요

제주노루로드킬1제주에 여행 오는 사람들은 대부분 렌터카를 대여하여 관광합니다. 렌터카를 운전하며 제주를 여행할 때 가장 무서운 것이 바로 ‘자해공갈 노루’입니다. 노루가 차를 보면 피하는 것이 아니라 자해공갈단처럼 오히려 차를 향해 뛰어들기 때문입니다.

가로등도 없는 제주 교외의 도로를 지나가면 간혹 노루가 튀어나옵니다. 깜깜한 밤에 갑자기 수풀에서 나타난 노루는 차량 불빛을 봐도 도망가지 않습니다. 간혹 멈춰서 있다가 후다닥 자동차를 가로질러 반대편 수풀로 도망가기도 합니다. 이렇게 갑자기 어둠 속에서 튀어나온 노루 때문에 제주에서는 교통사고가 나기도 합니다.

2013년 9월까지 제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노루 등 야생동물은 113마리나 됩니다. 노루의 죽음도 문제이지만 노루와 부딪치면 차량 파손이 심하게 일어나기도 합니다. 또한, 노루를 피하려다 차량 추락이나 전복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실제로 2012년 1100도로 거린사슴 전망대 인근에서 배모씨의 차량은 노루를 피하려다 전망대 6미터 아래로 추락해 차량에 탑승한 승객 4명이 중상을 입기도 했습니다.

▲ 생태통로로 이동하는 노루와 도로에 서 있는 노루보호 표지판. 출처:제주의소리,S**블로그
▲ 생태통로로 이동하는 노루와 도로에 서 있는 노루보호 표지판. 출처:제주의소리,S**블로그

제주는 한라산 등에 서식하고 있는 노루가 많습니다. 추운 겨울이 되면 먹을 것을 찾아 도로를 지나 중산간 밑으로 내려옵니다. 생태 이동로가 적은 제주에서 노루들은 대부분 도로를 무단 횡단(?)합니다.

제주의 무분별한 개발이 시작되면서 노루들은 민가로 자꾸 내려오고, 제주 농민들은 노루 때문에 농작물 피해를 보기도 합니다. 그래서 제주도는 한시적으로 노루 포획이나 사살을 허용하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노루의 개체 수는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어떤 해결책이 당장에 없는 상황에서 노루를 만나면 서로가 피해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제주에서 산간도로 내지는 외곽 도로를 지날 때는 (특히 가드레일이 없는 지역) 운전자가 조심하는 것만이 큰 사고를 미연 방지하는 일입니다.

‘제주 전역에 설치된 회전 교차로’

제주를 여행하는 사람들은 도로를 운전하다가 조금은 낯선 풍경을 봅니다. 바로 ‘회전교차로’입니다. 시내에도 회전 교차로가 있지만, 제주 외곽이나 마을 초입 부분에 많이 있는 것이 ‘회전교차로’입니다.

제주회전교차로제주는 특히 교통사고가 자주 나는 지역입니다. 교통사고 원인 중에는 신호체계가 없는 도로가 많은 부분도 있습니다. 신호등이 없는 교차로를 운전하면서 좌우를 살피지 않고 그냥 지나치다가 접촉 사고가 자주 발생합니다.

신호등 대신에 만든 것이 회전교차로입니다. 회전교차로 통행방법은 직진 방향 차량 우선이 아니라 먼저 진입한 차량이 우선입니다. 이것을 모르고 그냥 큰 도로에서 진입했다고 무조건 통행하면 사고가 납니다.

제주 전역에 회전 교차로를 많이 만들었지만 사고가 쉽게 줄어들지는 않습니다. 회전 교차로 중앙에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거나, 회전 교차로 진입 방향 중앙 분리대 근처에 차량을 세우고 내비게이션을 살피는 운전자도 많기 때문입니다.

신호등이 없는 도로에서의 회전교차로는 상당히 효율적인 교통사고 예방 시스템입니다. 그러나 그것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다면 오히려 사고를 유발하는 골칫덩이가 될 수도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겪는 황당한 운전자’

제주가 한적한 섬이라 교통사고가 적을 것 같지만, 제주는 교통사고 발생비율( 자동자 천 대당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12.44(서울 12.18)로 전국 평균보다 높습니다.

제주 도로의 문제점도 있겠지만, 가장 큰 문제는 제주에서 운전하는 운전자 대부분이 가진 잘못된 운전 습관 때문입니다. 제주에서 운전하다 보면 겪는 황당한 운전자들을 모아 봤습니다.

① 깜빡이가 뭔지 모르는 운전자

제주에서 운전할 때 제일 황당한 것은 앞차가 갑자기 ‘방향지시등’을 켜지도 않고 우회전이나 좌회전해서 골목길로 들어가는 경우입니다. 한적한 시골길이라 그냥 뒤따라가다 갑자기 속도를 줄이고 휙 들어가는 차량을 보면 아 정말 속에서 욕이 나오기도 합니다.

② 너 직진해? 내가 들어오니 네가 서라.

시골 도로를 지나가다 보면 분명 내가 직진 방향으로 차를 운전해서 가는데, 골목에 서 있던 차량이 ‘방향지시등’도 켜지 않고 휙 들어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차량이 많은 것도 아닌데 자동차 한 대를 그냥 보내지도 않고 도로에 진입합니다. 진입한 차량이 속도를 내느냐면 그것도 아닙니다. 농사용 트럭이 휙 들어와 천천히 가면 순식간에 사고가 나기도 합니다.

③ 왕복 2차선 도로에서 막무가내 사진 찍기

한적한 시골길에 차량을 주차하고, 멋진 풍경을 찍는 관광객을 자주 봅니다. 문제는 차량 통행이 잦은 좁은 왕복 2차선 도로에 갓길도 아니고 도로에 반쯤 걸쳐 주차하고 사진을 찍는 운전자를 만나는 경우입니다. 그럴 경우 차량들이 갑자기 브레이크를 밟고 섰다가 가거나 마주 달리는 차량들이 아슬아슬하게 피하기도 합니다.

제주 농촌에는 밭일하는 할머니들을 태우고 다니는 미니버스가 많습니다. 문제는 이런 차량들이 커브길 등에 주차해서 운전하다보면 갑자기 차량을 발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방어운전으로 전방을 주시해야 하는 것도 맞지만, 이런 무분별한 주차 때문에 사고가 나기도 합니다.

④ 1차선은 주행선?

제주에도 번영로,평화로 등은 왕복 4차선입니다. 보통 편도 2차선 도로의 경우 1차선은 추월 차량이 2차선은 주행차량이 다녀야 합니다. 그러나 제주에서는 추월선인 1차선에서 뒤차는 생각하지 않고 혼자서 주행선처럼 천천히 주행하는 운전자가 많습니다.

트럭이 1차선에서 천천히 가고 2차선에서 속도를 줄인 차량이 운전하고 가면 뒤에 가는 차량들은 서로 추월을 하려다가 사고가 나기도 합니다. 최고속도를 지키는 것도 맞습니다. 그러나 도로 상황을 무시하고 주행선과 추월선이 있는 이유조차 모르면 오히려 더 많은 사고가 날 수 있습니다.

⑤ 역주행하는 개들

제주 시골을 운전하다 보면 많이 만나는 존재가 있는데, 바로 동네 개들입니다. 제주 농촌에서는 개를 묶어 놓지 않고 풀어 기르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니 도로에 개들이 지나가는 경우가 많은데, 차가 지나가도 경적을 울려도 별로 무서워하거나 피하지도 않습니다.

여행하면서 멍하니 있다가 이런 개를 갑자기 발견하고 피하다 보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fixed제주렌터카교통사고아이엠피터가 제주에 와서 깜짝 놀란 것 중의 하나가 시골 길에 표시된 무수히 많은 교통사고 페인트입니다. 렌터카가 급증해서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이유도 있지만, 제주도민들의 잘못된 운전 습관 때문에 육지에서 온 운전자들과 사고가 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아이엠피터가 처음 제주에 왔을 때는 자치경찰을(제주에서는 국가경찰이 수사,경비,정보 등 치안업무를, 제주 자치경찰이 주차단속,교통관리 업무를 수행)시내에서도 보기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요새는 과속카메라를 든 자치경찰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수입을 늘리려는 차원이라는 부분만을 위해서 그들이 나선다면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운전문화’, ‘도로여건’, ‘신호체계’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지 않고 오로지 단속만 한다면, 앞으로 10년이 지나도 제주의 교통사고는 줄어들지 않을 것입니다.

제주에 여행하러 오는 운전자나, 제주에서 사는 도민이나 교통사고의 무서움을 깨닫고, 제주 특성에 맞는 ‘방어운전’을 통해 소중한 목숨을 서로 지켜줬으면 좋겠습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